SK, 인수 1년 美앰팩 글로벌 CDMO '신흥 강자'로
SK, 인수 1년 美앰팩 글로벌 CDMO '신흥 강자'로
  • 이연춘
  • 승인 2019.06.18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이연춘 기자] SK가 지난해 7월 인수한 앰팩이 글로벌 CDMO 신흥 강자로 도악하며 업계의 눈길을 끌고 있다.  임팩은 국내 제약업계 첫 글로벌 M&A 사례로 꼽힌다.

SK(대표이사 장동현)가 인수한 미국 CDMO 앰팩(AMPAC Fine Chemicals)이 17일 현지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피터스버그에서 원료의약품 신생산시설 가동식을 열였다.

이 자리에는 앰팩 임직원 외에도 로잘린 댄스(Rosalyn Dance) 버지니아주 상원의원과 새뮤얼 파햄(Samuel Parhem) 피터스버그 시장 등 현지 정관계 인사 100여 명이 참석해 글로벌 시장 공략 본격화를 축하했다.

새롭게 가동되는 생산시설은 앰팩이 SK㈜에 인수되기 전인 2016년 글로벌 제약사인 베링거잉겔하임(Boehringer-Ingelheim)이 만든 시설을 사들인 것으로 앰팩의 미국내 생산시설 세 곳 중 하나다.

 

 

이날 가동식을 기점으로 4개 생산동 전체에서 총 18만 리터의 원료의약품 생산이 본격화될 예정이다.

SK 관계자는 "고난이도 약물생산이 가능하도록 최신식 개보수 작업을 거쳐 가동에 들어갔다"며 "장기계약 하에 새롭게 4종의 약물을 수주해 생산 중"이라고 설명했다. 

업계 관계자는 "한국 기업이 세계 최대 제약시장인 미국에서, 그것도 항암제 등 고부가가치 원료의약품을 생산하는 손 꼽히는 알짜 CDMO인 앰팩 지분 100%를 인수한 것은 하나의 사건이었다"고 말했다.

바이오·제약을 미래 성장동력으로 육성 중인 SK의 의지와 SK바이오텍을 통해 축적한 업계의 신뢰, 그리고 다수의 글로벌 투자를 성사시킨 전문성 등 삼박자가 이뤄낸 성과였다는 평가다.

SK는 인수후합병(PMI) 작업도 순조롭게 완료했으며 이번 新생산시설 가동 후에도 지속적인 증설과 수주 확대로 '세계 최고 수준의 CDMO 도약'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SK처럼 글로벌 M&A와 증설을 통한 '덩치 키우기'는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선진 CDMO들의 생존전략이다. 인구 고령화 추세에 따라 제약시장은 연평균 5%의 성장을 기록하고 있으며, 임상단계부터 완제품 생산을 담당하는 대형 CDMO그룹은 연평균 16%의 고속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대형제약사들이 의약품 생산을 전문 CDMO에 맡기는 추세인데다 대규모 생산시설을 보유하지 못한 신생 제약업체들의 부상 때문이다.

SK는 현재 한국과 2017년 인수한 SK바이오텍 아일랜드 생산시설에서 총 40만 리터급의원료의약품이 생산되고 있으며 앰팩 생산규모를 더해 글로벌 선진 사업자 수준인 100만 리터 급을 유지하고 있다. 특히 앰팩을 중심으로 미국의 생산규제에 대응하고 제품안전성과 고객 신뢰도 한층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