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의 자신감…5G 융합 맞춤형 클라우드 "매출 1조 목표"
KT의 자신감…5G 융합 맞춤형 클라우드 "매출 1조 목표"
  • 설동협 기자
  • 승인 2019.06.18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설동협 기자] KT가 5G(5세대 이동통신)를 융합한 특화 클라우드 서비스로 맞춤형 클라우드 시대를 활짝 연다.
 
KT는 18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간담회를 열고, 5G 인프라 기반 고객사의 비즈니스 혁신 파트너로 거듭나기 위한 계획과 국내 금융, 공공시장을 겨냥한 사업 전략을 계획을 공개했다.
 
사진=KT 제공
사진=KT 제공
이날 발표에 나선 신수정 KT IT 기획실 부사장은 "클라우드는 이제는 단순 인프라 서비스에서 벗어나 AI(인공지능), 빅데이터, 블록체인 같은 기술과 융합하면서 기업들의 혁신수단이 되고 있다"면서, "국내 최초 클라우드 사업자인 KT는 맞춤형 클라우드와 5G 강점을 살려 고객 비즈니스 혁신의 진정한 동반자가 되고 국내 클라우드 시장의 리더로서 대한민국 클라우드 산업 발전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KT는 향후 5년 간 5000억원의 신규 투자와 1000여명의 IT전문 인력 육성 등 공격적인 투자를 통해 '매출 1조원'을 달성하겠단 계획이다. 이를 통해 매출을 5배 이상 성장시키는 공격적인 투자와 매출확대 전략을 추진한다.
 
이같은 시도는 국내 기업의 클라우드 도입률을 높여 클라우드 시장을 2023년 7조원 대로 확대해 시장에 선순환을 일으킬 것이란 게 KT 측 설명이다.

KT에 따르면 이번 맞춤형 클라우드는 5G를 기반으로 스마트시티, 스마트팩토리, 커넥티드 카 등 다양한 융합 서비스를 통해 기업 고객의 비즈니스 혁신을 지원한다. KT는 '기가지니API(AI)', 'GiGA Chain(블록체인)', '콘스탄틴(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Air Map Korea(공기질 IoT플랫폼)' 등 주요 플랫폼 서비스를 클라우드에 올려 고객사가 손쉽게 서비스를 이용하도록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5G와 클라우드를 결합한 5G 에지 클라우드 서비스도 B2B(기업 간 거래)시장까지 확대한다. KT는 데이터 처리의 물리적 거리를 줄여 초연결, 초저지연 5G 속도를 실현시키기 위해 전국 8곳에 5G 에지 통신센터를 설치하고 IT 에지 클라우드 2개소를 추가 구축했다.
 
캐시서버나 CDN(Contents Delivery Network) 서버 등 컴퓨팅 설비를 내장해 지연시간을 줄일 수 있어 'e스포츠 라이브', '라그나로크:클릭 H5', '뮤지션 Live' 등 5G 특화서비스에 적용됐다.
 
올해 하반기 선보일 5G B2B 에지 클라우드 서비스는 AI, IoT(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등 ICT 기술과 연계해 고객사의 비즈니스 혁신을 가속화시킬 전망이다.
 
KT는 현대중공업지주와 5G 에지 클라우드를 활용해 공장 로봇 자동제어, 불량 검수를 판단할 수 있는 스마트 팩토리 구축에 협업하고 있다. 또 환자 이송 중 고화질 영상으로 상태를 실시간 진단·처방해 지연 없이 대응할 수 있는 AI 응급의료시스템을 세브란스병원과 공동 추진하고 있다.

이외에도 KT는 미디어, 게임사들과 실시간 스트리밍을 서비스해 저사양의 단말기로도 원활한 게임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