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상사, 사원 대상 '해외 투자 사업장 연수'…현장 인재 육성 드라이브
LG상사, 사원 대상 '해외 투자 사업장 연수'…현장 인재 육성 드라이브
  • 이연춘
  • 승인 2019.06.17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이연춘 기자] LG상사는 입사 2년차 사원을 대상으로 해외 투자 사업장을 견학하는 연수 프로그램을 실시했다고 17일 밝혔다.

회사의 해외 사업 현장을 이해하고 직무 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LG상사는 올해부터 장기적인 관점에서 인재를 육성하고자 국내외 MBA 교육 선발 파견, 해외 컨퍼런스 교육 참가 등 미래 사업가 육성을 위한 프로그램 및 대상을 대폭 확대해 진행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직급별 필수 과정, 전문 직무 역량 개발, 직책자 리더십 개발, 사내 어학 교육, 전사원 대상 소통 교육 등 다양한 사내외 교육 프로그램을 크게 확대했다.

 

 

이번 연수는 2017년에 입사한 사원 24명을 3개 조로 나누어 인도네시아 석탄, 팜, 발전 사업현장을 각각 견학하는 것으로 진행됐다. 2개 조가 먼저 5월 19일부터 6박7일 일정으로 각기 칼리만탄(Kalimantan) 소재 석탄 광산(PT.GAM)과 팜 농장(PT.PAM)을, 나머지 1개 조는 지난 10일부터 5박6일 일정으로 북부 수마트라 소재 민자 수력 발전소(PT.BNE)를 방문해 석탄·팜오일·전력 생산 전 과정에 걸친 현장 업무를 견학하고 직접 체험했다.

사원 연수지로 선정된 인도네시아는 LG상사의 자원 및 인프라 사업이 가장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회사의 전략지역이다. 이 회사는 지난 2007년 MPP 석탄 광산에 투자한 것을 시작으로 인도네시아에서 자원 사업을 본격화했다.

이후 2009년 팜 농장, 2012년 GAM 석탄 광산에 투자했으며, 지난 해에는 팜 농장 2개(TBSM, GUM)를 추가로 인수하는 등으로 인도네시아 사업을 빠르게 확대해 왔다.

또한 2015년에는 하상(Hasang) 민자 수력 발전소 개발 사업에 진출해 현지 인프라 사업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를 통해 LG상사는 현재 인도네시아에서만 석탄광산 2개, 팜농장 3개, 발전소 1개를 운영하고 있다.

연수에 참가한 단상우 LG상사 금융팀 사원은 “회사의 주요 사업 현장을 직접 경험해 보면서 현장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업무에 대한 이해도를 높힐 수 있었다”면서 “회사에 대한 소속감과 자부심이 한층 높아진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LG상사는 지난 2009년부터 사원급을 대상으로 중국, 인도네시아 등 해외 주요 사업장을 방문하는 연수 프로그램을 진행해오고 있다. 지금까지 약 300여명이 참가했다.

회사 관계자는 "해외 투자 사업장 연수는 사원들이 현장의 업무를 직접 보고 경험해 볼 수 있다는 점에서 만족도가 아주 높다"며 "이외에도 회사는 직무 기본 교육과 일대일 멘토링, 기타 인적 교류 프로그램을 운영해 사원급 직원이 업무와 조직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