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시장서 '질주'…압도적 선두 유지
삼성,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시장서 '질주'…압도적 선두 유지
  • 설동협 기자
  • 승인 2019.06.17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설동협 기자] 전세계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패널 시장에서 삼성디스플레이가 여전히 압도적인 선두 자리를 지켰다.

특히 최근 고속 성장을 이어가는 올레드 패널 시장에서는 삼성디스플레이가 80% 이상의 점유율로, 사실상 '유아독존' 체제를 구축한 것으로 평가됐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사진=삼성전자 제공
17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올 1분기 전세계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삼성디스플레이는 34억5396만달러(약 4조947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40.2%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지난해 1분기(46.8%)와 전분기(41.8%)보다는 점유율이 다소 떨어졌으나 2위인 재팬디스플레이(12.3%)를 멀찍이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이로써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 2017년 2분기 이후 8분기 연속으로 40% 이상의 글로벌 점유율을 이어나갔다. 또 올 2분기에도 점유율이 42.5%에 달하면서 선두를 굳힐 것으로 예상됐다.

이런 가운데 중국 BOE가 점유율 11.9%를 차지하며 재팬디스플레이를 턱밑까지 추격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분기까지만 해도 BOE의 점유율은 6.5%로, 재팬디스플레이(12.4%)의 절반 수준이었으나 플렉시블 올레드 투자 확대 등에 힘입어 1년 만에 추월을 눈앞에 뒀다.

특히 올 2분기에는 BOE와 톈마가 각각 15.1%, 11.0%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재팬디스플레이를 두계단 밑으로 떨어뜨리는 등 2위권 내에서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될 것이라고 IHS마킷은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