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양수발전소 후보지로 경기 포천·강원 홍천·충북 영동 선정…경북 봉화는 탈락
신규 양수발전소 후보지로 경기 포천·강원 홍천·충북 영동 선정…경북 봉화는 탈락
  • 이서진 기자
  • 승인 2019.06.14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세종)=이서진 기자] 신규 양수발전소 후보 부지로 경기 포천시, 강원 홍천군, 충북 영동군이 최종 선정됐다. 경북 봉화는 탈락했다.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은 영동군에 2029년까지 500MW, 홍천군에 2030년까지 600MW, 포천시에 2031년까지 750MW 규모의 양수발전소를 건설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양수발전소는 남는 전력을 이용해 상부댐으로 물을 올려놓은 후 필요한 시기에 이 물을 이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발전소다. 3분 내로 발전할 수 있어 전력 피크 때 수요에 대응하고, 전력계통 안정화 등의 역할을 한다.

 

신규 양수발전소 부지┃연합뉴스
신규 양수발전소 부지┃연합뉴스

한수원은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라 발전소 건설이 가능한 강원 홍천, 경기 가평·양평·포천, 경북 봉화, 전남 곡성, 충북 영동 등 7개 지역을 대상으로 지난 3월 1일부터 5월 31일까지 자율유치 공모를 했다.

이중 봉화, 영동, 포천, 홍천 등 4개 지자체가 지방의회의 동의를 받아 유치를 신청했다.

한수원은 지난해 10월 인문사회, 환경, 기술 등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부지위원회를 구성해 7개월간 후보 부지 선정을 위한 평가 기준을 마련하고 유치신청 지역을 대상으로 부지 적정성, 환경성, 건설 적합성, 주민 수용성 등에 대해 종합적으로 평가해 후보 부지를 결정했다.

한수원은 3개 후보 주지에 대한 전략환경영향평가 등 관련 절차를 거쳐 정부에 전원개발산업 예정구역 지정을 신청할 예정이다. 지정 고시 후에는 부지별로 실시계획 승인 및 발전사업 허가를 받아 건설에 들어간다.

한수원은 이날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영동군, 홍천군, 포천시와 '양수발전소 건설 및 유치지역 발전을 위한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양수발전소 건설공사가 시작되면 건설과 가동 기간 발전소 주변 지역주민의 소득증대, 사회복지 등을 위한 지원금이 제공된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후보 부지 지역주민에게 축하와 감사를 드리고 아쉽게 미선정된 지역에는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건설 과정에서 지역주민의 작은 목소리에도 귀를 기울여 지역과 함께하는 발전소 건설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