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O톡톡 한 캔이 주량"…비아이, 술 못 마시는 아이돌의 약물 의혹
"OO톡톡 한 캔이 주량"…비아이, 술 못 마시는 아이돌의 약물 의혹
  • 이보라 기자
  • 승인 2019.06.12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비아이 인스타그램)
(사진=비아이 인스타그램)

비아이가 마약 관련 추문으로 도마에 올랐다. 3년여 전 혐의가 이제서야 공론화된 모양새다.

11일 디스패치는 보이그룹 아이콘 멤버 비아이가 2016년 4월 마약류 구매를 시도한 정황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비아이는 마약범죄 피의자 A씨에게 "얼마면 구할 수 있나" "어떻게 하는 건가"라는 등 마약 구입경로 및 투약 방법에 대해 문자메시지로 문의한 것으로 파악됐다.

비아이를 둘러싼 이같은 구설은 술을 잘 못 마시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그의 면모와는 상반되는 부분이다. 비아이는 지난 1월 일간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OO톡톡 한 캔이 주량이다"라며 "더 마시면 구토를 한다"라고 말한 바 있기 때문.

한편 비아이의 약물 의혹을 두고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선을 긋고 나섰다. 이날 회사 측은 디스패치에 "아이콘 멤버들에 대해 활동 전 소변 검사를 마쳤다"라며 "비아이 등 모든 멤버에게서 약물 양성 반응이 나오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