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프사이드 너무해" 패장 유감…대한민국, 에콰도르 넘어 U20 결승行
"오프사이드 너무해" 패장 유감…대한민국, 에콰도르 넘어 U20 결승行
  • 이보라 기자
  • 승인 2019.06.12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대한민국이 U20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에콰도르를 누르며 파죽지세를 이어가고 있다.

12일(한국시각) 폴란드 루블린 스타디움에서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결승 경기가 치러졌다. 해당 경기에서 대한민국은 1대 0으로 승리를 거두며 에콰도르를 꺾고 결승행을 확정지었다.

에콰도르로서는 경기 말미 오프사이드 판정이 아쉬움으로 남았다. 후반 정규시간 종료 후 추가시간에 극적인 골을 성공시켰음에도 오프사이드로 판명돼 득점을 날려버린 것. 대한민국 입장에서는 U20 결승 진출이 걸린 천운이 따른 모양새다.

에콰도르 셀리코 감독은 U20 준결승 경기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통해 유감을 표명하기도 했다. 그는 "한국 팀의 수비가 워낙 견고해 뚫지 못한 것 같다"면서도 "제가 볼 때 문제의 판정은 오프사이드가 아니었다고 본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은 U20 결승 경기에서 우크라이나와 일전을 치른다. 결승전은 오는 16일 오전 1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