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안전공단, 속도 줄이니 보행자사고 22.7%↓… ‘안전속도 5030’ 효과 발표
교통안전공단, 속도 줄이니 보행자사고 22.7%↓… ‘안전속도 5030’ 효과 발표
  • 구남영 기자
  • 승인 2019.06.11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제공=한국교통안전공단>

[비즈트리뷴=구남영]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병윤)은 지난해 서울특별시 종로(세종대로사거리~흥인지문교차로) 구간에서 추진한 ‘안전속도 5030’ 효과 분석결과, 보행 부상자는 22.7%, 야간 급가속은 71.9% 감소했다고 11일 밝혔다.

‘안전속도 5030’이란 도시부 차량속도를 간선도로는 시속 50㎞, 이면도로는 시속 30㎞로 하향하는 정책이다.


이 정책의 일환으로 서울특별시는 서울지방경찰청과 함께 2018년 6월 27일부터 종로의 자동차 최고속도를 기존 시속 60㎞에서 시속 50㎞로 하향하는 시범사업을 실시했다.

공단은 이 구역의 교통사고 자료와 택시 등에 설치된 디지털운행기록 자료를 활용해 교통안전성 및 효과성을 분석했다.

<자료제공=한국교통공단>


분석결과, 시범사업 시행 후 하반기 보행자 교통사고 건수는 19건에서 시행 전 동기간 16건으로 15.8% 감소했다. 보행 부상자 수는 22명에서 17명으로 22.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단 관계자는 “이 수치는 ‘안전속도 5030’ 시행 이전 5년간 보행자 교통사고 감소율이 2.5%, 부상자 수가 등락을 반복해 큰 변화가 없었던 것을 감안하면 매우 의미 있는 수치다”고 밝혔다.

<자료제공=한국교통공단>

속도하향으로 인한 우려 점으로 꼽히는 교통체계 운영효율성 부문에서도, 교통량이 많은 14시와 18시에 주행속도가 오히려 소폭 증가해 영향이 거의 없거나 오히려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야간시간의 급가속 차량은 시행 전 평균 4.94%에서 1.51%로 71.88% 감소해 안전운행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자료제공=한국교통공단>

권병윤 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이번 분석을 통해 다시 한 번 제한속도 하향의 교통사고 감소 효과가 입증되었다”며 “2021년 4월 17일부터 시행되는 전국 도시부 속도하향에 국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내 가족과 이웃의 생명을 구하는데 함께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