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중계] 방어율, 겨울 FA시장 ‘연봉’ 협상에 결정적? 어떤 영향 있을까
[류현진 중계] 방어율, 겨울 FA시장 ‘연봉’ 협상에 결정적? 어떤 영향 있을까
  • 이보라 기자
  • 승인 2019.06.11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현진 중계, 방어율 예상 연봉 얼마?

-류현진 중계, 방어율 변화 봤더니 

사진=류현진 인스타그램
사진=류현진 인스타그램

류현진의 중계를 바라보는 이들이 방어율에 따른 그의 연봉 변화에 집중하고 있다. 

류현진은 11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LA 에인절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한 모습이 중계 화면을 통해 국내 팬들에게 보여줬다.

류현진은 지난 경기 중계를 통해 방어율을 끌어내리는 모습을 보였다. 이번 경기에서도 역시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방어율은 소폭 올랐지만, 여전히 시즌 전체 방어율 1위를 자랑하고 있다.

류현진이 방어율을 점점 낮추게 되면 그의 겨울 FA시장 예상 연봉에도 그에 따른 영향이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포브스지는 최근 류현진 선수의 방어율 변화를 두고 “이번 겨울 FA(자유계약선수) 시장에서 계약기간 3~4년, 연봉 2,000만 달러~2,400만 달러의 계약을 맺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포브스지는 “류현진에게는 이 수준의 계약도 저렴해 보일 수 있다”면서 “메츠전에서의 활약은 이런 믿음을 더욱 확고하게 만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포브스는 “류현진은 메이저리그에서 가성비 좋은 상품이 됐다. 5월까지 메이저리그를 통틀어 최고의 선발 투수 중 한명이 됐다”며 “류현진의 활약은 믿기 어려울 정도”라고 극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