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이른 무더위에 百식당가 '문정성시', 여름철 별미로 취향저격
때이른 무더위에 百식당가 '문정성시', 여름철 별미로 취향저격
  • 전지현
  • 승인 2019.06.09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더위에 여름 별미 찾는 백화점 고객 증가, 전체 식당가 방문객수 약 20%↑

[비즈트리뷴=전지현 기자] 무더운 여름철 백화점 식당가가 더욱 뜨거워졌다. 본격적인 여름도 시작되기 전인 5월부터 무더위를 피해 쇼핑을 즐기면서 보양식이나 냉면 등 여름철 별미를 맛보기 위한 고객들로 붐비고 있기 때문이다.

롯대백화점 잠실점 식품관 '봉피양'. 사진=롯데쇼핑.
롯대백화점 잠실점 식품관 '봉피양'. 사진=롯데쇼핑.

9일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5월 한달간 전체 식당가 방문객수와 매출은 전년대비 약 20% 신장했다. 전통적인 여름 보양식으로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는 ‘삼계탕’의 매출 신장폭이 가장 크며, 잠실점의 ‘고봉 삼계탕’ 매출이 전년 동일한 기간과 비교해 27.7% 신장했다.

특히, 무더운 날씨에도 시원한 육수를 맛볼 수 있는 ‘냉면’과 ‘막국수’를 찾는 고객이 크게 늘었다.

매콤달콤한 소스의 함흥냉면 뿐만 아니라 지난해 남북정상회담 이후 인기를 끈 담백한 맛의 평양냉면을 찾는 고객이 늘면서, 강남점 ‘대치동 함흥면옥’은 24%, 본점, 잠실점, 영등포점 등 3개 점포에 입점한 평양냉면 전문 음식점 ‘봉피양’은 13.7% 신장했다.

분당점, 롯데몰 동부산점에 입점한 ‘홍원막국수’는 약 20% 증가했다.  보양식 ‘추어탕’의 인기도 높아 분당점과 중동점에 입점한 추어탕 전문점 ‘송추가마골’은 14% 정도 증가했다.

이렇게 여름철 별미를 백화점 식당가에서 맛보는 고객들이 늘어나면서, 백화점 상품 개발파트에서는 맛집 발굴과 빠른 유치를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식당가는 특히 트렌드에 민감한 상품이기 때문이다.

롯데백화점은 잠실점 ‘푸드 애비뉴’(2017년 12월), 강남점 ‘푸드 라운지’(2018년 3월) 등 주요 점포내 식당가의 대대적인 개편을 진행해 맛집 유치와 함께 집객 유치에도 큰 성과를 거뒀다. 또한, ‘수원 왕갈비 통닭’, ‘인기가요 샌드위치’ 등 SNS 상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음식을 소개해 고객들의 입과 눈을 사로 잡았다.

또한, 올해 1월에는 인천터미널점내 인천 차이나타운의 중화요리맛집 ‘공화춘’, 송리단길 인기 맛집 ‘단디’, 홍대 퓨전 일식 덮밥 맛집 ‘만뽀’, 30년 전통 대만 카레 전문점 ‘카렌’, 의정부 부대찌게 전문점 ‘오뎅식당’ 등을 유치했고, 올 하반기에는 본점에 프랑스 전통 디저트 까눌레를 판매하는 ‘익선동 세느장’, 대왕 연어 초밥 맛집 ‘대만삼미식당’, 트러플 디저트 전문점 ‘트러플 기사단’ 등 유명 맛집을 추가 유치할 계획이다.

고객에게 여름철 별미를 맛볼 수 있도록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롯데백화점은 우편물과 롯데백화점APP 등을 통해 지참한 쿠폰을 활용하면 해당점포의 식당과 식품매장에서 할인된 가격에 만나도록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임태춘 롯데백화점 식품리빙부문장은 “본격적인 여름날씨를 보임에 따라 백화점 식당가에서여름철 별미도 즐기고 기분좋은 쇼핑시간도 갖도록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며 “향후에도 소비자 니즈에 맞도록 SNS상 인기 식음료, 유명 맛집을 유치함으로써 고객 발걸음이 오랫동안 머무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