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싹쓸이! 넷마블, 또 상승…미투온·썸에이지 급등! 게임주, 6월 첫 상승 '화끈'
이슈 싹쓸이! 넷마블, 또 상승…미투온·썸에이지 급등! 게임주, 6월 첫 상승 '화끈'
  • 김상두 기자
  • 승인 2019.06.06 0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임주-6월 5일]드래곤플라이 8.96%↑ 4거래일 연속 상승
바른손e&a +0.94% 찔끔 반등…넥슨지티·넷게임즈, 3거래일째 우하향

[비즈트리뷴] 게임주가 6월 들어 처음으로 오름장세를 나타냈다. 미투온, 썸에이지, 드래곤플라이 등이 강세를 보이며 우상향에 힘을 보탰다.

시가 총액 1조원 이상의 대형주도 모처럼 동반 상승했다. 넷마블은 황금빛 이슈를 쏟아내며 상승랠리를 5거래일째로 늘렸다.

6월 5일(수), 게임주 평균등락률이 1.67%로 6거래일 만에 1%대를 넘어섰다.

상승 종목이 21개다. 미투온과 썸에이지가 각각 +14.69%와 +13.93%로 급등했다.

드래곤플라이는 8.96%(300원) 상승하며 오름장세를 4거래일째로 늘렸다.
베스파는 +4.22%(850원)로 최근 3거래일 연속 하락서 벗어났다.

NHN과 더불유게임즈는 각각 6.68%와 +3.35%를 나타냈다.
2%대의 오름세를 보인 게임주는 신스타임즈(+2.69%), 컴투스(2.68%), 네오위즈(+2.29%) 등이다.

▶하락 종목 급감, 낙폭도 축소…넥슨지티 2.90%↓, 3거래일 연속 하락
하락 종목은 11개에 그쳤다.
넥슨지티가 -2.90%로 가장 크게 하락했다. 플레이위드(-1.69%), 웹젠(-1.25%), 액션스퀘어(-1.05%)는 1% 넘게 빠졌다.

나머지 6개는 1% 미만의 약보합으로 마감됐다.

넥슨지티 하락(-2.90%)은 3거래일째다. 종가는 1만3400원이다.
개인이 1만2976주를 팔았다. 11거래일 연속 매도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8563주와 5498주를 사들였다.

▶바른손e&a 0.94%↑찔끔 반등…넷게임즈 0.35%↓ 약세 지속
전일 10% 넘는 급락세를 기록했던 바른손이앤에이는 0.94%(25원) 상승한 2690원으로 마감됐다.
​거래량은 707만7242주다. 영화 '기생충' 수혜주로 부각된 지난 5월 27일 가장 적은 수량이다.

외국인이 5만8128주를 순매도, 전일 매수(+5만4227주)를 고스란히 팔아았다. 개인은 25만6795주를 사들였다.

넷게임즈는 0.35(30원) 하락, 3거래일째 약세를 지속했다. 종가는 8430원이다.

▶빅7, 모처럼 동반 상승…NHN 3.69%↑화끈 반등
대형주는 모두 상승했다.
NHN이 +3.68%(2600원)로 하루 만에 반등했다. 종가는 7만3200원이다.
개인이 3만924주를 팔았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6776주와 2만3429주를 순매수했다.

더블유게임즈도 3.35%(2200원) 오르며 최근 3거래일째 이어진 약세서 탈출했다. 종가는 6만7900원이다.

컴투스는 2.68%(2600원) 오른 9만9500원으로 장을 마쳤다. 개인이 1만3873주를 팔았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8387주와 5576주를 사들였다.

카카오와 펄어비스는 각각 +0.84%와 +0.51%의 강보합을 나타냈다.

▶엔씨 0.55%↑ 약세 탈출…외국인·기관 동반매도
엔씨소프트는 0.55%(2500원) 상승했다. 3거래일만에 우상향이다. 종가는 45만9500원이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7771주와 215주를 던졌다. 2거래일 연속 동반매도다. 개인은 8217주를 순매수했다.

▶넷마블 0.81%↑ 또 상승…'일곱개의 대죄' 흥행 확인+'BTS월드' 출시일 발표
넷마블은 0.81%(1000원) 뛴 12만4000원으로 마감됐다. 지난 5월 30일부터 5거래일 연속 상승이다.

개인이 4만1522주의 매물을 쏟아냈다. 3거래일째 순매도다. 기관은 3만4067주를 사들이며 매수 행진을 5거래일째 이었다. 최근 6거래일째 매도를 지속한 외국인은 8745주를 매집했다.

넷마블은 이날 차기 기대신작 'BTS월드' 출시일(6월 26일)을 발표했다.
또한 전일(6월 4일) 출시한 신작 모바일게임 '일곱 개의 대죄:그랜드 크로스'가 한국과 일본 애플 앱스토어 매출 순위서  각각 1위와 4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