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한일전, ‘불편’했던 이들도 있다고? 치킨 모셔놓고 본 보람 있네
u20 한일전, ‘불편’했던 이들도 있다고? 치킨 모셔놓고 본 보람 있네
  • 이보라 기자
  • 승인 2019.06.05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뉴스캡처
사진=MBC뉴스캡처

u20 한일전 당시 배달 효과가 남달랐다.

5일 새벽 0시 30분부터 u20 한일전이 진행됐다. 경기 시작 전부터 선수들만큼 바빴던 것은 배달업계들이었다.

u20 한일전이 시작되기 1시간여 전부터 배달업계의 전화에는 불이 났다. u20 한일전 경기 시간에 맞춰 배달이 오도록 하기 위해 일찌감치 주문을 시작했기 때문.

반면 u20 한일전을 위한 많은 배달량 때문에 불편한 이들도 있었다. 기다려야 하는 이들도 그렇지만 더 곤혹스러운 사람은 바로 일찍 잠자리에 들고자 했던 이들이다.

회사에 출근해야하는 이들은 잠자리에 들었지만 수없이 들려오는 배달 오토바이 소리에 잠을 이루지 못하는 불편한 상황이 생긴 것. 

수많은 국내 네티즌의 바람이 전해졌던 덕일까. u20 한일전은 한국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