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목 협회장 “AI 신약개발, 정부주도 인재 양성 등 지원 절실” 호소
원희목 협회장 “AI 신약개발, 정부주도 인재 양성 등 지원 절실” 호소
  • 제갈민 기자
  • 승인 2019.06.04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 산업혁명과 제약산업의 미래’ 정책토론회 개최

[비즈트리뷴=제갈민 기자]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를 제약 산업에 접목해 신약개발을 하려해도 사람이 없다.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은 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최된 ‘4차 산업혁명과 제약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한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통해 이같이 호소했다.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이 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4차 산업혁명과 제약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한 정책토론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제갈민 기자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이 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4차 산업혁명과 제약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한 정책토론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제갈민 기자

그는 현재 한국의 4차 산업혁명 기반 제약산업의 현 주소를 진단하면서 가장 큰 허들로 ‘전문 인력 부재’와 ‘더딘 정부지원’을 꼽았다.

원 회장은 “최근 중국이 제약바이오 강국으로 떠오르고 있는데, 이 가운데에는 연구개발, 인력양성 등 다양한 부분에 대해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것”이라며 “그러나 우리나라는 정부의 지원이 상대적으로 더디다. 선진국 중 이러한 나라는 우리나라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의 지원이 부족하다 보니 최근 제약바이오협회와 보건산업진흥원이 협업을 통해 AI 신약개발 지원센터를 개소했음에도 인력과 자금, 등 모든 부분이 부족한 실정이다”고 토로했다.

원 회장은 이상적인 신약개발 인력에 대해 “단순한 IT 기술자와는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실용적인 통찰력을 보유하고 복합적인 데이터 활용이 가능한 융합 기술자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즉 ▲AI 신약개발 등 신사업의 규제와 제도 이해 능력 ▲수리·공학 등 타분야 지식 접목 능력 ▲머신러닝, 데이터 분석, 이미지 처리 등 첨단IT기술 응용 능력 등을 동시에 요구한다는 설명이다.

원 회장은 정부의 인력 양성 지원 방법과 관련해 일부 선진국의 전문가 양성 현황을 예시로 들었다.

중국의 경우 지난해 4월 AI 전문가 양성을 위한 대학 기반 인재양성 시스템을 구축했다. ‘중국 대학인공지능인재 국제양성계획’이 그것이다.

또한 미국은 지난해 5월 AI 전문가·연구자 및 데이터 과학자 양성을 위한 방안을 마련했다. 이밖에 일본과 영국 역시 관련 인재양성 프로그램을 국가 차원에서 도입, 운용해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새로운 분야에서 고용을 창출하고 있는 실정이다.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있기에 AI 신약개발 산업이 발달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원 회장은 “미국과 중국을 비롯한 선진국은 범국가적으로 전문 인력 양성 방법을 마련해 적극적인 지원을 하는데 반해 한국은 그렇지 않다”며 “보건복지부·산업통장자원부 등에서 전문 인력 양성에 예산을 투입하고, 제대로 된 사람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첨단 기술 인재양성을 위해 선진국의 인력개발 방식을 벤치마킹 해 전문교육기관을 개설·운영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