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랩셀, 상반기 매출 223억원… 전년比 16.1%↑
녹십자랩셀, 상반기 매출 223억원… 전년比 16.1%↑
  • 승인 2017.07.26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랩.png▲ 녹십자랩셀 제공
 
[비즈트리뷴] 녹십자랩셀(대표 박대우)이 올해 상반기 매출액이 223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 보다 16.1%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6일 공시했다.

상반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와 비교해 16% 줄어든 15억원으로 집계됐고, 당기순이익은 15억원을 기록했다.

최대 사업부문인 검체검사서비스 부문 매출이 전년 대비 약 9% 증가했으며, 지난 2015년 말에 신설된 바이오물류 부문이 시장에 안정적으로 정착하며 전체 매출액 상승에 기여했다.

다소 둔화된 영업이익에 대해 회사측은 “NK세포치료제 임상 2상 진행에 따른 연구개발비의 증가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녹십자랩셀이 개발중인 NK세포치료제 ‘MG4101’은 비혈연 타인 유래 NK세포치료제로는 세계에서 처음으로 임상 2상에 진입했다.

녹십자랩셀 관계자는 “상반기에는 세포치료제 대량 생산기술과 제조법 특허를 취득했다”며 “회사의 미래 성장동력인 NK세포치료제 개발과 상용화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려흔기자 eerh9@biztribune.co.kr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