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늘 코, 민소희 생각나는 유혹 '감성멜로' 기대↓
김하늘 코, 민소희 생각나는 유혹 '감성멜로' 기대↓
  • 이보라 기자
  • 승인 2019.06.03 2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캡처)
(사진=JTBC 캡처)

김하늘 코가 화제다.

3일 방송된 JTBC '바람이 분다’에서는 이수진(김하늘 분)이 권태기를 겪고 있는 남편 권도훈(감우성 분)과의 이혼을 위해 남편의 불륜 증거를 모으기 위한 작전이 펼쳐졌다.

극중 김하늘의 작전은 특수분장을 해 다른 여성으로 변신, 남편을 유혹하겠다는 것. 하지만 특수분장은 코를 높게 세우기만 해 논란을 사고 있다.

시청자들은 누가 봐도 얼굴이 그대로인데 남편이 못알아 보는 것이 자연스럽지 않다는 것. 과거 코에 점 하나만을 찍고 전 남편을 유혹했던 드라마 '아내의 유혹'의 민소희가 떠오르지 않을 수 없다며 입을 모으고 있다.

"감우성 멜로를 기대했는데 말이 안된다" "드라마가 아니라 시트콤이다" "점 찍는게 차라리 낫다"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