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풍낙엽 한국증시...지난달 7개 중 1개 종목은 52주 신저가 기록
추풍낙엽 한국증시...지난달 7개 중 1개 종목은 52주 신저가 기록
  • 김수향 기자
  • 승인 2019.06.03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들어 최다…코스피 129개·코스닥 180개 달해

[비즈트리뷴=김수향 기자] 한국증시가 지속적으로 하락하면서 52주 신저가 종목 또한 속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5월중 52주 신저가를 기록한 종목은 309개에 달했다. 이 가운데 코스피 종목은 129개였고 코스닥은 180개였다.

코스피와 코스닥의 상장종목이 2242개인 것을 고려하면 13.8% 수준이다. 상장종목 7개 중 1개꼴로 신저가를 기록한 셈이다.

이 비율은 코스피가 14.3%로 코스닥(13.4%)보다 높았다.

지난달 신저가 종목 수는 지난 4월(10개)의 31배 수준이다. 지난해 5월(30개)과 비교해도 10배가 넘는다.

앞서 올해 신저가 종목이 가장 많았던 달은 1월로 코스피 86개, 코스닥 101개 정도였다.

사진=splash
사진제공=splash

지난 5월 코스피에서 신저가를 기록한 종목은 셀트리온, POSCO, 삼성물산, SK, 삼성생명, SK이노베이션, CJ제일제당, 롯데쇼핑, 이마트, 코오롱 등이다.

코스닥에서는 셀트리온헬스케어, CJ ENM, 파라다이스, 컴투스, GS홈쇼핑, 에스엠 등이 신저가를 기록했다.

이처럼 지난달 신저가 종목이 속출한 것은 미국 무역전쟁 격화에 대한 우려로 투자심리가 위축된 영향이 컸다. 우려되는 부분 또한 당분간 미중 무역전쟁 격화로 증시부진이 예상되는 만큼 신저가 종목이 더 나올 수도 있는 상황이라는 점이다.

김대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당분간 신중한 관점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며 "무역분쟁에서 반사이익을 얻을 수 있는 정보기술(IT)과 높은 배당으로 안정성을 추구할 수 있는 통신 업종이 상대적으로는 선호된다"고 말했다.

한편, 코스피는 4월 말 2203.59(이하 종가 기준)에서 5월 말 2041.74로 161.85포인트(7.34%)나 떨어졌다. 5월 29일에는 2023.32까지 내려 지난 1월 4일의 2010.25 이후 최저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