렛츠런파크 서울 전남 충남 경북 등과 6월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 운영
렛츠런파크 서울 전남 충남 경북 등과 6월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 운영
  • 구남영 기자
  • 승인 2019.06.02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마사회 제공
한국마사회 제공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가 6월 농특산물 오픈마켓 운영 계획을 발표했다.

6월 1일부터 30일까지 주말마다 렛츠런파크 서울 꿈으로 구간에서 전남, 충남, 경북 등 전국 농가들과 함께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를 개최한다.

1일부터 2일간은 전남 장흥군에서 무산 김, 버섯, 산나물 등을 판매한다. 8일부터 2일간은 천일염, 감태, 과메기 등 충남과 경북의 다양한 농특산물을 만나볼 수 있다. 15일과 16일에는 전남 함평군에서 15개 농가가 참여해 도라지, 잡곡, 장류, 꿀 등을 판매한다.

22일부터 2일간은 전남 나주시와 강원 평창군이 배, 한우, 산삼주 등 지역 특산물을 준비한다. 29일부터 30은 가장 많은 농가 18곳이 참여해 충남 홍성군의 채소, 한과, 쌀, 계란, 젓갈, 우유 등을 소개한다. 

장터가 열리는 토요일마다 지자체의 홍보문구를 이름으로 내걸은 경주가 시행되며, 해당 경주를 우승한 마주, 조교사, 기수에게는 지역 특산물이 전달된다.

한국마사회는 이 외에도 경주 프로그램 책자, 경주로 내 대형 전광판 등을 통해 지역 홍보를 지원하고 있다.

한국마사회는 지난 2016년부터 지방자치단체와 협업해 유휴공간을 이용해 농특산물 오픈마켓 운영으로 농가들의 판로개척을 지원하고 있다.

한국마사회 관계자는 “한국마사회 오픈마켓은 우리 농산물 판로 확대일 뿐만 아니라 지자체 홍보의 장이 되고 있다. 주말에 렛츠런파크 서울에 방문해서 다양한 농산물들을 만나보시길 바란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