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철호 울산시장, 한국조선해양 울산 존치 호소하며 삭발
송철호 울산시장, 한국조선해양 울산 존치 호소하며 삭발
  • 구남영 기자
  • 승인 2019.05.30 0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광장에서 송철호 울산시장(왼쪽)과 황세영 울산시의장이 현대중공업 법인분할(물적분할)로 생기는 중간지주회사인 한국조선해양 울산 존치를 촉구하며 삭발하고 있다.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울산시민들은 한국조선해양이 울산에 남기를 간곡히 호소합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29일 "한국조선해양이 조선산업 종가 울산에 있어야 하는 것은 당연한 이치며 그에 대해 그 누구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 시장은 이어 "현대중공업은 그 어느 때보다 울산이 어려운 이때, 반세기를 함께한 울산을 외면하지 말고 본사 울산 존치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 시장은 격려사에 이어 한국조선해양 울산 존치를 촉구하는 결의의 표현으로 황세영 시의장과 함께 삭발했다.

   
현대중공업 법인분할(물적분할)로 생기는 중간지주회사인 한국조선해양 울산 존치 촉구 시민 총궐기 대회가 이날 울산시 남구 롯데백화점 광장에서 지역 각계 대표와 시민단체 관계자 등 3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울산시는 현대중공업 법인분할로 생기는 한국조선해양이 서울에 설립될 경우 전문 인력 등 인구 순 유출로 지역 경기 악화와 조선산업 생산 기지화로 도시 성장 잠재력을 잃는 등 지역 경제가 총체적 어려움에 직면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앞서 지난 7일 송 시장의 한국조선해양 울산 존치 촉구 담화문 발표 이후 지역사회에서는 한국조선해양 울산 존치를 촉구하는 각계 목소리가 이어졌다.

   
지난 22일에는 한국조선해양 울산 존치 범시민 촉구대회가 시청 광장에서 열렸고, 지역 국회의원 간담회, 구·군 단체장과 의장의 확대비상회의 등이 잇달아 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