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중공업, 인천북항 부지 매각…한달 새 3200억 확보 
한진중공업, 인천북항 부지 매각…한달 새 3200억 확보 
  • 강필성 기자
  • 승인 2019.05.29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강필성 기자] 한진중공업이 연이은 자산유동화 성공으로 경영정상화에 더욱 속도를 올리고 있다.

한진중공업은 인천북항배후부지 준공업용지 160,734㎡(약 4만8천평)의 매각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페블스톤자산운용 컨소시엄을 선정하였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13일 준공업용지 99,173㎡ 매각에 이은 대형 매각건이다. 매각금액은 1823억원이다.

사진=한진중공업
사진=한진중공업

페블스톤자산운용 컨소시엄은 스위스의 글로벌 사모펀드인 파트너스그룹이 출자하고 부동산 전문투자운용사인 페블스톤자산운용 및 한라가 공동으로 참여하였다. 금번 매각 대상부지는 각 1.6만평씩 총 3개의 블록으로 나누어져 있으며 페블스톤자산운용은 해당 부지에 연면적 총 14만평 규모의 대형물류센터를 조성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물류센터 시공에는 컨소시엄 참여사인 한라가 주관사를 맡고 한진중공업은 공동시공사로서 참여한다. 금번 매각으로 농심, 플래티넘에셋, 페블스톤자산운용이 모두 대형물류센터를 조성하게 됨에 따라 인천북항배후부지는 물류 거점으로의 개발이 더욱 가속화 될 전망이다.

한진중공업은 금번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포함하여 5월 한달 새에만 약 26만㎡에 달하는 인천북항배후부지 매각에 성공했으며, 이를 통해 약 3200억원의 유동성을 확보하게 됐다. 이로써 한진중공업은 보유하고 있는 인천북항배후부지의 약 85%인 1,680,294㎡(51만평)를 매각 완료했으며, 현재 잔여부지는 약 302,521㎡(9만평)이 남아있다. 

이에 따라 최근 국내외 은행들의 출자전환과 순조로운 자산유동화로 재무구조가 개선된 한진중공업이 경영정상화에 한발 더 가까워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진중공업 관계자는, “회사의 경영리스크가 해소되면서 영업활동과 자산 유동화에도 속도가 붙고 있다”며, “체계적인 수익성 위주의 사업관리와 체질 강화를 통해 실적개선과 새로운 성장기반 확보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