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보사 사태] 코오롱생명과학 "부족함 인정, 은폐 없었다"
[인보사 사태] 코오롱생명과학 "부족함 인정, 은폐 없었다"
  • 전지현
  • 승인 2019.05.29 0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전지현 기자] 코오롱생명과학이 전일 식약처의 허가 취소 및 검찰 고발 발표에 은폐사실이 없었음을 강조하고 있어 향후 행보가 주목된다.

사진=코오롱생명과학 홈페이지 캡쳐.
사진=코오롱생명과학 홈페이지 캡쳐.

코오롱생명과학은 식약처 발표가 있었던 28일 오후 회사 홈페이지에 입장문을 올리고 "인보사 2액이 연골세포가 아닌 신장세포임을 코오롱티슈진으로부터 전달받아 식약처에 통보한 뒤 지난 3월 31일자로 자발적 판매중지 조치를 취했다”고 항변했다.

이어 "이번 식약처가 발표한 취소 사유에 대해 17년전 새로운 신약개발에 나선 코오롱티슈진의 초기개발 단계 자료들이 현재 기준으로는 부족한 점이 있어, 결과적으로 당사의 품목허가 제출 자료가 완벽하지 못했으나 조작 또는 은폐사실은 없었다"고 항변했다.
 
그러면서 "취소사유에 대해서는 회사의 입장이 받아들여지지 않은 만큼 향후 절차를 통해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 인보사케이주의 안전성과 유효성 자료들을 바탕으로, 2액 세포의 특성분석을 완벽하게 수행한 후 향후 절차에 대해 식약처와 긴밀하게 협의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코오롱생명과학은 "최근 회사 일로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 드린 점에 대해서는 다시 한번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다음은 코오롱생명과학 입장문 전문이다.

<식약처 발표에 대한 회사의 입장문>

인보사케이주와 관련한 식약처의 발표에 대한 회사의 입장을 아래와 같이 알려드립니다.

식약처에서는 당사의 “인보사케이주 2액이 허가 당시 제출한 자료가 기재된 연골세포가 아닌 신장세포로 확인됐고, 코오롱생명과학이 제출했던 자료가 허위로 밝혀짐에 따라, 5월28일자로 인보사케이주에 대한 품목허가를 취소하고, 코오롱생명과학을 형사고발 한다“고 밝혔습니다. 

당사는 인보사케이주의 2액이 연골유래세포가 아닌 신장유래세포임을 인보사의 라이선서인 코오롱티슈 진으로부터 전달받아 식약처에 통보한 뒤, 3월31일자로 자발적인 판매중지 조치를 취한 바 있습니다.

이후 당사는 한국 식약처의 실사 과정에서 자료제출 요구 및 현장실사 과정에서 최선을 다해 협조해 왔습니다.

당사는 이번 식약처가 발표한 취소 사유에 관하여, 17년전 새로운 신약개발에 나선 코오롱티슈진의 초 기개발 단계의 자료들이 현재 기준으로는 부족한 점이 있어, 결과적으로 당사의 품목허가 제출 자료가 완벽하지 못하였으나 조작 또는 은폐사실은 없었음을 밝힙니다.

그러나 취소사유에 대해서는 회사의 입장이 받아들여지지 않은 만큼 향후 절차를 통해 대응해 나갈 것입니다. 

인보사의 안전성과 유효성에 대해 식약처는 ▲세포사멸시험(‘19.4.11∼5.26)을 통해 44일 후 세포가 더 이상 생존하지 않음을 확인되었다는 점 ▲임상시험 대상자에 대한 장기추적 관찰 결과 약물과 관련된 중대한 부작용이 없었다는 점 ▲전문가 자문(’19.4.9~4.11) 결과 등을 종합해 볼 때 현재까지 인보사케 이주의 안전성에 큰 우려가 없으며, 임상결과를 통해 통증개선 및 기능개선 효과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으로 당사는 인보사케이주의 안전성과 유효성 자료들을 바탕으로, 2액 세포의 특성분석을 완벽하게 수행한 후 향후 절차에 대해 식약처와 긴밀하게 협의해 나가겠습니다. 최근 회사 일로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 드린 점에 대해서는 다시 한번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코오롱생명과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