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게임, 험로 예고-⑥] 세계 게임업계, "건전한 이용 장려중…질병 분류 재고해 달라"
[한국 게임, 험로 예고-⑥] 세계 게임업계, "건전한 이용 장려중…질병 분류 재고해 달라"
  • 설동협 기자
  • 승인 2019.05.27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설동협 기자] 전 세계 게임산업계가 세계보건기구(이하 WHO)에 게임이용장애 (질병 코드) 분류 재고를 공식 촉구했다.

유럽, 미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한국, 남아공, 브라질 등이 포함된 전 세계 게임산업협단체(이하 산협단체)는 27일 공동 성명을 내고, WHO 회원국들에 국제질병분류 11차 개정안(ICD-11)에 '게임이용장애'를 포함하는 결정을 재고해 줄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사진=한국게임산업협회 제공
사진=한국게임산업협회 제공
산협단체는 "국제 사회에서 차지하는 위상과 영향력을 고려했을 때 WHO에서 논의되고 결정되는 지침들은 독립된 전문가들이 뒷받침하는 정기적이며 포괄적이고 투명한 검토가 기반이 돼야 한다"며 "게임이용장애는 WHO의 ICD-11에 포함될 만큼 명백한 증거를 기반으로 하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단체는 또, "게임이용장애 질병 코드 등재에 대해 의학계 및 전문가들 간에도 상당한 논쟁이 있다. 전 세계 게임산업협단체들은 WHO가 학계의 동의 없이 결론에 도달한 것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며 "이번 조치는 막대한 영향력을 가진 결과가 되거나 의도치 않은 결과가 될 수도 있으며, 실질적으로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위해를 가져올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전 세계 게임업계는 각종 정보 및 도구를 제공함으로써 건전한 게임 이용을 장려하고 있다. 이를 통해 전 세계 수십억 명의 게임 이용자들이 건강하게 게임을 즐기고 일상을 풍요롭게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면서 "안전하고 합리적인 게임 이용은 우리 삶에 좋은 영향을 미치는 다른 가치들과 동일하게 절제와 올바른 균형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산협단체에 따르면 인터랙티브엔터테인먼트 산업(게임산업)은 VR(가상현실), AR(증강현실), 인공지능, 빅데이터 분석 등 첨단 기술 개발에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는 정신 건강, 치매, 암, 기타 다양한 분야까지 연구 과학 분야에서도 중요한 의미를 갖고 있으며, 게임산업은 이용자들이 가장 안전한 환경에서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적절한 교육 정책 등을 포함해 세계적인 수준의 소비자 보호 도구를 제공하고 있다는 게 단체 측 설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