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 서울의원’ 개소식 개최…국내 최초 산재병원 외래재활센터
‘근로복지공단 서울의원’ 개소식 개최…국내 최초 산재병원 외래재활센터
  • 이서진 기자
  • 승인 2019.05.24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원 산재 환자’에게 전문적인 재활 치료 서비스 제공

[비즈트리뷴(세종)=이서진 기자] 국내 최초 산재병원 외래재활센터 ‘근로복지공단 서울의원’이 개소식을 했다. 서울 영등포구 코레일유통공사 20층에 위치해 서울·경인 지역에 거주하는 산재 환자의 접근성을 높였다.

고용노동부와 근로복지공단은 24일 오후 2시에 우리나라 최초의 산재병원 외래재활센터 모델인 ‘근로복지공단 서울의원’의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개소식에는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이정미 환경노동위원회 의원(정의당 대표), 심경우 근로복지공단 이사장, 병원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근로복지공단┃연합뉴스
근로복지공단┃연합뉴스

‘근로복지공단 서울의원’은 서울·경인권에 거주하며 통원 치료를 받고자 하는 산재 환자에게 전문적인 재활 서비스를 제공해 사회에 빠르게 복귀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운영 시간은 오전 7시부터 오후 9시까지로, 산재 환자들이 출퇴근 시간에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2교대 근무로 운영한다.

재활의학과 전문의와 물리·작업치료사 등이 맞춤형 전문 재활 프로그램과 심리 재활 등 재활 치료를 제공하며 직업 재활 프로그램과 취업 상담 등도 함께 지원할 예정이다.
 
산재 노동자의 신체 기능 회복과 직업 복귀를 위해서는 빠른 재활이 매우 중요하지만, 재활 치료는 수익성이 낮아 민간병원에서 투자를 꺼려 전문적인 재활 서비스를 제공하는 의료시설이 부족했다.

그동안 인천·안산·대전 등에 있는 10개의 근로복지공단 산하의 산재병원은 전문적인 재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추고 있었지만, 일부 지역에서는 접근이 불편해 거동이 불편한 산재 환자들이 치료받기 어려웠다.

이러한 접근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독일과 미국 등 선진국의 사례를 본 따고 내외부 전문가 의견을 모아 ‘근로복지공단 서울의원’을 열게 됐다.

‘근로복지공단 서울의원’의 개원으로 연간 서울·경인 지역에 거주하는 산재 환자 3000여 명이 편리하게 통원 치료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산재병원 재활센터는 공무원연금공단, 사학연금공단과 업무 협약을 맺어 산재 노동자뿐 아니라 공무원과 사립학교 교직원도 공무상 재해에 대해 본인 부담 없이 전문재활 치료를 받을 수 있다.

이재갑 고용부 장관은 축사에서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으로 재임한 시절(2013.10.~2016.11.)에 추진했던 외래재활센터가 마침내 개소하게 되어 감회가 남다르다”며, “이번 성과를 바탕으로 앞으로 다른 지역에도 외래재활센터를 늘려 산재병원의 접근성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재활수가 및 직업 복귀 프로그램을 확충하고 산재 환자 채용 사업주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 산재 노동자의 직업 복귀율을 선진국 수준으로 높이고, 산재 노동자와 함께하는 사회를 만들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