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소주' 처음처럼도 오른다....롯데주류, 6월부터 출고가 평균 6.5% 인상
'국민 소주' 처음처럼도 오른다....롯데주류, 6월부터 출고가 평균 6.5% 인상
  • 전지현
  • 승인 2019.05.23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라우드 출시 후 첫 인상 '9%', ‘피츠’는 인상 없이 그대로

[비즈트리뷴=전지현 기자] 롯데주류가 6월 1일부터 ‘처음처럼’, ‘클라우드’, ‘청하’의 출고가를 인상한다고 23일 밝혔다.

사진=롯데주류.
사진=롯데주류.

출시 2주년을 맞는 ‘피츠 수퍼클리어’는 대중적이고 친근하게 즐겨 마시는 레귤러 맥주인 만큼 이번 가격인상 품목에서는 제외했다. 평균 인상률은 소주 6.5%, ‘클라우드’ 9%다.

‘처음처럼’ 출고가는 1006.5원에서 1079.1으로 73원(7.2%/360ml 병 기준) 오르고, 프리미엄 맥주 ‘클라우드’는 1250.0원에서 1383.0원으로 133원(10.6%/500ml 병 기준) 오른다. ‘클라우드’는 2014년 제품 출시 이후 첫 가격인상이다.

‘청하’는 지난 2012년 이후 7년만에 출고가를 인상한다. 1471.2원에서 1589.5원으로 118원(8%/300ml 병 기준) 오른다. 18L 용량의 ‘명가’는 4만4940원에서 4만9434원으로 10% 인상된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그 동안 소비자 부담을 고려해 출고가를 유지해 왔지만 부자재 가격, 물류비, 인건비 등 비용증가로 누적된 원가부담이 증가돼 부득이하게 출고가를 인상하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