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증권·부국증권, 6월부터 시장조성자 된다...조성 대상 종목도 확대
NH증권·부국증권, 6월부터 시장조성자 된다...조성 대상 종목도 확대
  • 김수향 기자
  • 승인 2019.05.23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김수향 기자] 오는 6월부터 시장조성자가 늘어나고 시장 조성대상 종목도 확대된다.

한국거래소는 23일 NH투자증권, 부국증권과 주식시장 시장조성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시장조성 제도는 거래소와 계약한 증권사 등 시장조성자들이 거래 활성화를 위해 적정 호가를 시장에 꾸준히 공급해 투자자가 원하는 시점에 거래할 수 있도록 돕는 제도다.

그동안은 10개 증권사(국내 7개사, 글로벌 투자은행 3개사)가 시장조성 업무를 담당해왔는데, 이번 계약에 따라 참여자가 12개사로 늘어난다.

NH투자증권과 부국증권은 내달 3일부터 시장조성 업무를 시작하게 된다.

거래소는 또 시장조성 적용 대상 종목을 작년 82개에서 올해 초 500개로 늘린 데 이어 이번에는 554개로 좀 더 확대했다.

올해 시장조성 업무를 확대 운영한 결과 시장조성 호가 제출 건수는 일평균 약 26만건으로 작년 4분기(일평균 약 4만건)에 비해 6배 이상 늘었다.

이로 인해 매도호가 가격과 매수호가 가격의 차이인 호가 스프레드도 축소돼 질적 유동성 개선 효과가 뚜렷했다고 거래소는 설명했다.

거래소 관계자는 “시장조성자들이 적정한 호가를 상시 유지해 가격 급변동을 완화하는 기능을 수행함으로써 개인투자자 거래를 편리하게 하고 거래비용을 줄일 것”이라고 기대효과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