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수, 열심히 연기할 필요 없었던 사연…오늘 드라마 첫 걸음 어땠길래
김명수, 열심히 연기할 필요 없었던 사연…오늘 드라마 첫 걸음 어땠길래
  • 이보라 기자
  • 승인 2019.05.22 2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화면 캡처)
(사진=KBS 화면 캡처)

김명수가 천사로 변신해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되는 모양새다.

22일 KBS2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에 출연한 김명수는 하늘로 돌아가기 위해 연서(신혜선 분)의 큐피드를 자처한 사고뭉치 천사 김단 역으로 등장했다.

다양한 드라마에 출연했던 김명수는 이번 드라마를 통해 데뷔 이후 첫 공중파 남자주인공을 맡아 의미가 컸다. 이에 팬들은 첫방을 무사히 마친 그를 호평했다.

무엇보다 눈에 띄는 점은 “김명수의 평소 성격”이라며 그가 천사를 연기하기 위해 노력할 필요 없다는 팬들의 당연한 반응이다.

애당초 그는 인피니트 멤버들 사이에서도 천연덕스럽거나 능글맞기보단, 무던하고 순한 성격인데다 부끄럼도 많은 ‘순둥이’ 매력으로 잘 알려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