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펭귄문제’ 모르면 ‘핵아싸’?… 새로운 놀이로 ‘오리오리빔’ 이어 유행하나
‘펭귄문제’ 모르면 ‘핵아싸’?… 새로운 놀이로 ‘오리오리빔’ 이어 유행하나
  • 이보라 기자
  • 승인 2019.05.22 2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사진=온라인커뮤니티)

펭귄문제가 여론의 호기심을 끌면서 새로운 유행으로 번지고 있다.

펭귄문제는 문제를 맞히지 못할 경우 3일 간 개인 SNS 계정 프로필 사진을 펭귄사진으로 해놓아야 한다. 문제는 넌센스 퀴즈이며, 일부러 오답을 유도해 상대방의 프로필 사진을 바꾸려는데 목적이 있다. 현재 온라인에서 퍼진 펭귄문제는 부대찌개와 관련된 산수 문제로 알려졌다.

이러한 놀이는 몇 해 전 유행했던 ‘오리오리빔’과 유사하다. 개인 메신저를 통해 상대방에게 오리사진을 보내면서 “당신은 오리오리빔에 맞았습니다. 즉시 프사를 하지 않으면 하는 일 다 잘 안됨”이란 문구를 함께 보내는 놀이다. 이 역시 상대방의 프로필 사진을 바꾸는데 목적이 있어, 네티즌들 사이에선 상당한 유행이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하지만 펭귄문제가 문제를 풀도록 만들게 하는 의도와는 달리 오리오리빔은 일방적으로 사진과 문구를 보내면 된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