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정갑윤 의원 "현대중 본사이전 논란, 권오갑 부회장의 의중은 "
한국당 정갑윤 의원 "현대중 본사이전 논란, 권오갑 부회장의 의중은 "
  • 구남영 기자
  • 승인 2019.05.22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갑윤 의원 ㅣ페이스북
정갑윤 의원 ㅣ페이스북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자유한국당 정갑윤 의원(울산 중구)은 22일 현대중공업 본사 이전 논란과 관련, 본인 페이스북에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부회장의 의중이 무엇인지'를 적어 주목받고 있다.

정 의원은 "현대중공업 논란의 해법을 모색하고자 오래전부터 알고 지낸 권오갑 부회장과 만나게 돼 울산시민들의 소리, 지역의 분위기를 전달했다"면서 "꽤 긴 시간 허심탄회하게 신중한 이야기를 나눴고 이번 논란이 상생의 방향으로 차분히 해결됐으면 하는 데 서로 공감했다"고 적었다.

정 의원은 이어 "권 부회장은 현대중공업 본사 이전은 절대 없을 것이며 그동안 해왔던 지역발전 역할에 변함이 없다는 것을 시민들에게 약속을 할 수 있다고 했다"면서 "무엇보다 대우조선과 합병을 원활히 추진하기 위한 지분매입 등 금융권의 승인과 대출 등에 필요한 절차 중에 하나로 현대중공업의 미래에 아주 중요한 사안이자 대한민국 조선업 발전을 위한 재도약의 발판을 구축하려는 필요성을 설명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번 논란이 현대중공업의 발전, 조선업의 재도약, 그리고 울산지역의 더 큰 희망과 미래를 만드는 데 모두가 함께 솔로몬의 지혜를 발휘하기 위한 노력과 소통이 필요하다고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