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바뀐 성분 '인보사 사태'…식약처, 코오롱티슈진 현지 실사 돌입
뒤바뀐 성분 '인보사 사태'…식약처, 코오롱티슈진 현지 실사 돌입
  • 이서진 기자
  • 승인 2019.05.20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사단, 인보사 성분 뒤바뀐 인지 시점 조사
조사 결과에 따라 행정처분 등 계획

[비즈트리뷴(세종)=이서진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가 코오롱티슈진 현지 실사를 통해 의약품 성분이 뒤바뀐 시점을 정확히 밝힌다.

식약처가 20일 의약품 성분이 뒤바뀐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이하 인보사)’를 개발한 코오롱티슈진에 대한 현지 실사에 들어갔다.

코오롱티슈진은 코오롱생명과학의 미국 자회사다.

 

코오롱티슈진이 개발한 '인보사케이주(인보사)'┃연합뉴스
코오롱티슈진이 개발한 '인보사케이주(인보사)'┃연합뉴스

이번 현지 실사를 위해 5~10명의 직원이 출국했다. 이들은 20일(현지시각)부터 조사에 착수해 26일 귀국할 예정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통상 해외 실사는 2인 1조로 진행되지만, 사안의 중요성을 살펴 인원을 평소보다 더 투입했다"고 말했다.

식약처는 미국에서 인보사의 개발사인 코오롱티슈진, 제조용 세포주를 제조하는 우시, 세포은행 보관소 피셔 등을 방문해 세포가 바뀌게 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인보사의 성분이 뒤바뀐 인지 시점을 정확히 조사하기로 했다. 인보사의 일부 성분이 개발 도중 바뀐 게 아니라 개발 초기부터 상업화에 이르기까지 동일한 신장세포(293유래세포)가 사용됐다는 회사 측 주장이 사실인지 확인하겠다는 것이다.

인보사는 사람 연골세포(HC)가 담긴 1액과 연골세포 성장인자(TGF-β1)를 도입한 형질전환세포(TC)가 담긴 2액으로 구성된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주사액이다.

코오롱티슈진이 개발하고 2017년 코오롱생명과학이 식약처로부터 국내 첫 유전자치료제로 허가받았다. 최근 2액의 형질전환세포가 허가 당시 제출한 자료에 기재된 연골세포가 아닌 신장세포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더욱이 인보사 개발사인 코오롱티슈진이 2017년 3월 의약품 성분이 뒤바뀐 사실을 알았다는 정황이 나와 논란이 더 커진 상태다.

코오롱티슈진은 지난 3일 공시에서 "(인보사의) 위탁생산 업체(론자)가 자체 내부 기준으로 2017년 3월 1액과 2액에 대해 생산 가능 여부를 점검하는 과정에서 STR(유전학적 계통검사) 위탁 검사를 해 2액이 사람 단일세포주(신장세포)이며 생산에 문제가 없음을 확인하고 생산한 사실이 있음을 코오롱생명과학에 통지했다"고 밝혔다.

이는 인보사가 국내에서 식약처 허가를 받은 2017년 7월보다 4개월이나 앞서 인보사 2액이 신장세포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는 얘기다. 최근에야 인보사 성분이 바뀐 사실을 알았다는 코오롱생명과학의 주장과는 정면으로 배치되는 내용이기도 하다.

식약처는 현지실사 결과와 인보사에 대한 식약처 자체 시험 검사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행정처분 등을 내릴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