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 이른 더위에 여름 상품 매출 '급증'
때 이른 더위에 여름 상품 매출 '급증'
  • 전지현
  • 승인 2019.05.19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냉방가전·수박·여름 의류·그늘막텐트·생수 등 매출 증가해

[비즈트리뷴=전지현 기자] 5월 한여름 더위로 여름 상품 매출이 급증하고 있다.

19일 이마트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16일까지 여름 상품 매출을 분석한 결과 에어컨, 수박, 생수 등 대표적인 여름 상품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

사진=이마트.
사진=이마트.

5월 들어 한반도 남쪽에서 뜨거운 바람이 불어오는 한편, 비가 없고 구름이 없는 청명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이른 더위가 찾아왔기 때문이다.

실제 최근 1주일간 서울 지역 최고 기온은 작년보다 평균 5도 가량 높았고, 16일 서울을 비롯한 대부분 지역이 30도를 넘어서는 등 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먼저, 지난해 에어컨 대란 등에 대한 학습효과로 에어컨을 미리 구매하려는 고객이 늘면서 에어컨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2% 증가했으며, 에어컨 보조 가전으로 등극한 써큘레이터의 경우 104% 늘었다. 특히, 올해 초부터 미세먼지 농도가 연중 극성을 부리면서 단순 냉방기능을 넘어 집안 공기까지 관리해주는 ‘올인원 에어컨’이 매출 신장을 견인하고 있다.

지난 2017년 전체 에어컨 매출 중 22%에 불과했던 공기청정에어컨은 2018년 35%까지 늘어났고 5월 현재 전체 에어컨 매출 중 약 70%를 차지하고 있다.

이마트는 에어컨 조기 수요가 증가하고, 올해도 작년 이상의 무더위가 예상되면서 작년 같은 ‘에어컨 대란’을 방지하고자 올해 초부터 선제적 할인 행사를 진행 중이다.

이마트는 16일부터 삼성 무풍갤러리 에어컨, LG 휘센 듀얼 에어컨을 포함한 행사 상품들을 행사카드(삼성/KB/NH)로 구매 시 최대 30만원 할인 행사 중이며, 추가로 최대 50만원에 해당하는 상품권을 증정하는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18일부터 29일까지 고객들의 효율적인 에어컨 사용을 위해 삼성·LG·위니아 에어컨 행사상품 구매 시, ‘일렉트로맨 베이직 에어써큘레이터’를 증정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이마트는 5월 현재도 인기 상품의 경우 배송·설치가 늦어지면 1주일 이상 걸리는 것을 감안해 한여름 에어컨 사용을 위해서는 지금이 구매 적기로 보고 있다.

여름 대표 과일인 수박도 1일부터 16일까지 2018년 동기간 대비 22.9% 신장했다. 올해 초부터 따뜻하고 맑은 날씨가 이어지며 수박 작황이 좋았기 때문에 5월 초 수박 물량이 작년보다 10% 가량 늘었고, 가격도 올해 4월 대비 20% 가량 저렴해졌다.

이에 이마트는 11brix 이상의 당도선별수박을 16일부터 22일까지 신세계 포인트 적립 고객 대상으로 정상가 대비 3000원 할인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마트 데이즈의 여름용 ‘쿨비즈’ 의류도 전년 대비 약 15% 가량 신장하며 이마트 데이즈 매출을 신장에 앞장서고 있다. 특히 이마트는 29일까지 ‘쿨비즈’ 및 350여개 의류를 최대 30% 할인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물량도 지난해보다 20% 늘린 160억원 규모다.

이밖에도 뜨거운 햇빛을 가리고 최근 텐트 대신 간단한 캠핑·피크닉 용품으로 떠오르는 ‘그늘막’이 73.4% 신장(캠핑 전체 21.4% 신장), 등산용품의 경우 72.8% 신장했다. 물이나 아이스크림을 찾는 고객들도 부쩍 늘어났다. 1일부터 16일까지 이마트 생수 매출은 2018년 동기간 대비 12% 늘었고, 아이스크림역시 같은 기간 12% 증가했다.

이종훈 이마트 마케팅 팀장은 “5월 들어 한여름처럼 날씨가 더워지면서 여름 상품 매출이 지난해 보다 빠르게 늘고 있다”며 “특히, 에어컨 같은 경우는 지난해 에어컨 대란 등 학습효과로 미리 구매하려는 고객들이 크게 증가, 이에 맞춰 다양한 행사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