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랜드, 420억원 통상임금청구소송...사측 승소
강원랜드, 420억원 통상임금청구소송...사측 승소
  • 한석진 기자
  • 승인 2019.05.18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현직 직원 3천여명 소송… 대법 "조건부 정기상여금은 통상임금 아냐"
대법원 전경
대법원 전경

[비즈트리뷴=한석진 기자]강원랜드 전·현직 직원 3천여 명이 회사를 상대로 낸 420억원대 통상임금 소송에서 대법원이 회사 측 손을 들어줬다.

대법원 1부(주심 박정화 대법관)는 국 모씨 등 강원랜드 노동조합 조합원과 퇴직자 등 3천94명이 강원랜드를 상대로 낸 미지급 수당 등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패소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7일 밝혔다.

국씨 등은 2009년∼2013년 3년간 상여금이 통상임금에 포함되지 않아 적게 받은 시간 외 수당과 야간·휴일 근무 수당 등의 미지급금을 돌려달라며 2013년 소송을 냈다.

1심은 특별상여금은 인정하지 않고, 정기상여금만 통상임금으로 인정해 '강원랜드는 국씨 등에게 총 427억원을 지급하라'라며 원고 일부승소 판결을 내렸다.
 
하지만 2심은 "'15일 미만 근무한 직원들은 정기상여금을 지급하지 않는다'는 규정이 있는 만큼 통상임금의 기준으로 판단하는 '고정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정기상여금도 통상임금에 포함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15일 이상 근무한 직원에게만 조건부로 정기상여금이 지급되기 때문에 이를 '근로의 대가로 고정적으로 지급되는 임금'이라고 볼 수 없어 통상임금에 포함될 수 없다는 취지다.

대법원도 '통상임금의 고정성에 관한 법리를 오해한 잘못이 없다'며 2심 판단이 옳다고 결론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