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보다 과감한 노출 여신’ 현아, 패왕색 별명 무색하지 않은 대처
‘사고보다 과감한 노출 여신’ 현아, 패왕색 별명 무색하지 않은 대처
  • 이보라 기자
  • 승인 2019.05.18 0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아sns)
(사진=현아sns)

역시 ‘패왕색’ 현아다. 노출 사고에 대처하는 여유가 13년 차 가수다웠다. 

현아는 지난 16일 대구 계명대학교 축제 무대에 올랐다가 상의가 풀렸다. 서서히 상의 매듭이 풀리는 동안 현아는 당황하지 않고 손으로 옷을 잡은 채 무대를 이어간 현아를 향해 팬들은 “역시 프로”라고 칭찬했다.  

현아는 가요계 ‘패왕색’으로 맹위를 떨치고 있다. 무대 뿐 아니라 뮤직비디오, 화보, 자신의 SNS를 통해 과감한 패션을 보여 온 인물이다. 

자신의 SNS에는 노출이 두드러지는 하의를 입은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사진 속 현아의 군살 하나 없이 잘록하게 들어간 허리와 쭉 뻗은 각선미를 자랑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뮤직비디오에서는 속옷을 벗는 장면을 담아 선정성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지난 2017년 12월 '립 앤 힙'으로 컴백한 현아는 과감한 퍼포먼스를 들고 나왔다. 당시 현아의 농염하고 섹시미가 강조됐다. 

뮤직비디오 속 현아는 아슬아슬하게 팬티를 갈아입는 것은 물론이고 과감한 노출 의상을 입고 누빈다. 뿐만 아니라 현아는 뮤직비디오 속에서 담배까지 손에 들고 등장했다. 

한편 현아는 2007년 걸그룹 원더걸스로 데뷔했다. 2009년 큐브엔터테인먼트로 소속사를 옮겨 2010년 그룹 포미닛 멤버로도 활동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