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X, 군산에서 동반성장위, 협력중소기업과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체결
LX, 군산에서 동반성장위, 협력중소기업과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체결
  • 구남영 기자
  • 승인 2019.05.17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정보공사 제공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사회적가치 실현에 앞장서는 한국국토정보공사(LX, 사장 최창학)가 임금양극화 해결을 위해 발벗고 나선다.

LX는 16일 군산베스트웨스턴 호텔에서 LX 최창학 사장, 동성장위원회 권기홍 위원장, 협력중소기업 김석구 대표 등 관계자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기업의 임금지불능력 개선에 중점을 두었던 기존의 동반성장 활동과 달리 중소기업의 혁신역량 강화를 통한 기술경쟁력 확보로 임금양극화 문제를 해결하려는 사업내용을 담고 있다.

협약에 따라 LX는 대·중소기업 간 임금격차 해소와 동반성장을 위해 R&D자금 지원, 해외진출 지원, 창업지원, 상생협력기금과 희망펀드 조성 등 3년간 총 408억 원 규모의 중소기업지원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동반성장위원회는 임금격차 해소 운동의 확산과 홍보를 추진하며 30여 개 협력중소기업은 임금인상과 신규 고용확대를 위해 노력하게 된다.

최창학 사장은“LX가 민간기업의 ‘희망 사다리’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운영해 사회적가치 실현과 동반성장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X 공간드림센터를 통한 창업지원, 민간기업과의 국외 동반진출 등 동반성장생태계 조성을 위한 노력을 인정받아 ’17년부터 2년 연속 공공기관 동반성장 평가 최고등급을 받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