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개 시민·사회단체 전북민중행동 출범
27개 시민·사회단체 전북민중행동 출범
  • 구남영 기자
  • 승인 2019.05.16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전북지역 27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전북민중행동은 16일 전북도청 앞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촛불 항쟁 정신을 계승하고 그 민의가 끝까지 관철될 때까지 투쟁하겠다"고 선언했다.

   
단체들은 촛불정신 계승을 약속한 정부와 지자체가 적폐 청산과 사회 대개혁에 미온적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시민·사회단체가 연대해 공동행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정부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포기했고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등으로 대규모 토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재벌에게는 '국정농단 부역자'라는 꼬리표를 떼줬고 각종 노동환경 개악을 거침없이 밀어붙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중소상인은 임대료와 대기업 골목 진출, 카드 수수료 때문에 힘들다고 호소하지만, 정부와 국회는 최저임금을 탓하며 노동자와 소상인을 이간질하고 있다"며 "식량 주권을 지키려는 의지도 빈약해 쌀 목표가격을 낮추는 등 농민 생존권을 위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단체들은 "전북의 사회도 촛불 이전과 달라진 것이 없다"며 "여전히 새만금 등 개발사업에만 매몰돼 있고 노동자와 상인, 농민을 위한 정책은 찾아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전북민중행동은 대한방직·전주 종합경기장 개발 등 지역 개발주의 비판과 버스 공영제 확대·의료공공성 강화·대기업 골목상권 진출 저지 등을 올해 주요 활동 의제로 정하고 권력에 대한 견제와 감시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