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여전히 긍정적인 시각 필요”-한국투자증권
“NHN, 여전히 긍정적인 시각 필요”-한국투자증권
  • 김수향 기자
  • 승인 2019.05.14 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김수향 기자] 한국투자증권은 14일 NHN에 대해 “1분기 실적은 주요 게임라인업의 매출이 견조하게 이어지며 컨센서스를 상회했다”며 “게임과 간편결제 등 주요 사업은 순조롭게 진행중이며, 투자의면 ‘매수’와 목표주가 10만5000원을 유지한다”고 전했다.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3706억원(+59.6% YoY, +0.6% QoQ), 217억 원(+41.3% YoY, +31.2% QoQ)을 기록하며 컨센서스를 소폭 상회했다.

정호윤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이에 대해 “크루세이더 퀘스트의 콜라보 효과 및 라인 디즈니 쯔무쯔무 등 주요 게임 라인업의 매출이 견조하게 이어지면서 전분기와 유사한 수준을 기록했다”며 “영업비용은 수수료, 인건비, 마케팅 등 대부분의 비용이 전 분기 대비 감소하면서 영업이익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정 연구원은 “5월 중 디즈니 토이 컴퍼니가 동남아 주요 지역에 출시되며, 닥터마리오 또한 알려진 대로 여름 중 일본에 출시된다”며 “페이코의 거래대금이 전분기대비 9.0%증가함과 함께 금융위로부터 혁신금융서비스사업자로 선정돼 중금리 대출 및춤 비교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사업들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음을 알렸다.

그는 또 “페이코는 경쟁 심화에도 불구하고 거래대금이 꾸준하게 증가하고 있으며 효율적 마케팅 집행으로 관련 마케팅비용은 점차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정부의 핀테크 비즈니스 육성정책과 함께 가치의 점진적인 재평가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