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ITC, 대웅제약에 15일까지 ‘나보타 균주’ 제출 명령
美 ITC, 대웅제약에 15일까지 ‘나보타 균주’ 제출 명령
  • 제갈민 기자
  • 승인 2019.05.13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제갈민 기자] 미국 국제무역위원회(이하 ITC) 행정법원은 지난 8일(미국 현지 시각) 대웅제약 측에 나보타(미국 수출명: 주보)의 균주 및 관련 서류와 정보를 메디톡스가 지정한 전문가들에게 오는 15일까지 제출할 것을 명령했다.

이번 명령은 ITC의 증거개시 절차에 따라 진행된 것이며 대웅제약 측에는 강제 제출 의무가 부여된다.

대웅제약 자체개발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 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 사진=대웅제약

13일, 메디톡스의 ITC 제소를 담당하고 있는 미국 현지 법무법인 클리어리 가틀립 스틴 앤 해밀턴은 “ITC 행정판사는 보툴리눔 균주와 관련 서류를 제출하지 않겠다는 대웅제약 측의 요청을 거부했다”며 “메디톡스가 지정한 전문가에게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균주를 검증할 수 있는 시설에 대한 접근 권한을 부여하고 관련 서류와 정보를 제공토록 명령한 것”이라고 밝혔다.

ITC는 일방당사자가 보유하고 있는 소송 관련 정보 및 자료를 상대방이 요구하면 제출하도록 의무를 부여하는 ‘증거개시 절차’를 두고 있기 때문에 관련 증거가 해당 기업의 기밀이더라도 은폐하는 것이 불가하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과학적으로 공정하게 검증할 수 있는 복수의 국내 및 해외 전문가 명단을 ITC에 제출했다”며 “나보타의 균주 및 관련 서류와 정보를 확보해 전체 유전체 염기서열분석 등 다양한 검증 방식으로 대웅제약의 불법 행위를 밝혀낼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대웅제약이 타입 A 홀 하이퍼 균주를 용인의 토양(마구간)에서 발견했다는 주장은 명백한 허구임이 증명될 것”이라며 “이는 출처가 불분명한 보툴리눔 균주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20여개가 넘는 국내 기업들을 과학적으로 검증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월 메디톡스는 미국 내 사업 파트너인 앨러간과 메디톡스 과거 직원이 보툴리눔 균주와 상품 제조공정 기술문서를 절취해 대웅제약에 불법으로 팔아넘겼다며 대웅제약과 나보타 미국 판매사 에볼루스를 ITC에 제소했다. ITC는 내부검토를 거쳐 지난 3월 1일 조사에 착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