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지는 '발행어음 시장'...증권사 수신잔고 올해 10조원↑예상
커지는 '발행어음 시장'...증권사 수신잔고 올해 10조원↑예상
  • 김수향 기자
  • 승인 2019.05.13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투·NH투자 이어 KB증권 진출 '눈앞'…신한금투 등 추가 후보도 있어

[비즈트리뷴=김수향 기자] 발행어음 시장 규모가 점차 커져 올해는 10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발행어음은 초대형 IB로 지정된 대형 증권사에만 허용되는 사업이다. 이는 증권사가 초대형 IB로 진출하는 이유로 꼽히기도 한다.

1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발행어음 사업을 하는 한국투자증권과 NH투자증권의 발행어음 수신잔고는 8조5000억원에 달했다. 한국투자증권이 5조4000억원, NH투자증권이 3조1000억원이다.

한국투자증권은 올해 말까지 발행어음 수신잔고를 6조원까지 늘릴 계획이고 NH투자증권은 4조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결국 이들 증권사가 목표액을 채우면 그 규모는 10조원으로 커지게 된다.

발행어음은 '자기자본 4조원' 이상 요건을 갖춰 초대형 IB로 지정된 대형 증권사가 자체 신용을 바탕으로 발행하는 만기 1년 이내의 어음이다. 초대형 IB는 자기자본의 2배까지 발행어음을 판매할 수 있고 이를 통해 조달한 자금으로 기업대출·부동산금융 등에 투자할 수 있다.

현재 증권사 5곳이 초대형 IB로 지정돼 있지만 한국투자증권과 NH투자증권만 단기금융업 인가를 통과해 발행어음 사업을 하고 있다.

여기에 다음 달부터는 KB증권이 가세할 예정이어서 시장 규모는 더 커질 전망이다.

KB증권은 지난 8일 증권선물위원회에서 단기금융업 인가를 받았다. 오는 15일 금융위원회 의결 절차까지 거치면 금융투자협회 약관 심사 후 곧바로 발행어음 사업에 착수할 수 있다.

KB증권은 올해 발행어음 판매로 1조8000억원 정도의 자금을 조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연내 신한금융투자도 발행어음 사업에 뛰어들 가능성이 있다.

신한금융지주가 지난 10일 정기 이사회에서 신한금융투자에 대한 6600억원의 출자를 결의함에 따라 신한금융투자는 일단 초대형 IB로 발돋움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지난해 말 현재 신한금융투자의 자기자본은 3조3641억원으로 출자액을 더하면 자기자본 4조원 요건을 맞추게 된다.

하나금융투자도 공식적으로 초대형 IB 진입을 추진하고 있고 메리츠종금증권도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지난해 말 현재 하나금융투자의 자기자본은 3조2159억원이고 메리츠종금증권은 3조3915억원이다.

한편 미래에셋대우와 삼성증권은 2017년 11월 NH투자증권, KB증권, 한국투자증권과 함께 초대형 IB로 지정됐지만 단기금융업 인가 심사는 보류된 상태다. 미래에셋대우는 공정거래위원회의 일감 몰아주기 조사, 삼성증권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재판이 각각 인가 심사의 걸림돌이 됐다.

이 가운데 미래에셋대우의 자기자본은 작년 말 현재 8조2352억원으로 삼성증권(4조6080억원), NH투자증권(5조109억원), KB증권(4조4570억원), 한국투자증권(4조3505억원) 등 다른 초대형 IB보다 크다. 미래에셋대우가 단기금융업 인가를 받을 경우 단숨에 발행어음 시장이 추가로 16조원 이상 커질 가능성 또한 열려있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