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4월 2조6000억원 순매수 전환…채권은 두달째 자금 유입
외국인 4월 2조6000억원 순매수 전환…채권은 두달째 자금 유입
  • 김수향 기자
  • 승인 2019.05.13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김수향 기자] 국내 상장주식 시장에서 지난달 외국인이 순매수한 금액이 2조6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국내 상장채권 시장에는 두 달 연속 외국인 자금 유입이 이뤄졌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4월 외국인이 국내 상장주식 2조5750억원어치를 순매수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앞서 외국인은 올해 1~2월 '사자'를 이어가다가 3월 한 달 '팔자'로 돌아섰다. 국가별로는 영국이 지난달 7490억원어치를 샀고 룩셈부르크(4450억원), 미국(4430억원), 아일랜드(4260억원), 케이맨제도(3280억원) 등 순으로 순매수액이 컸다.

반면에 사우디아라비아는 1310억원어치를 팔았고 스웨덴, 홍콩도 각각 920억원, 810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지난달 말 기준 외국인의 상장주식 보유액은 575조9000억원으로 시가총액의 32.4%를 차지했다.

보유 규모가 가장 큰 국가는 미국(245조6000억원)으로 전체 외국인 보유액의 42.7%를 차지했고 영국 47조5000억원(8.2%), 룩셈부르크 37조원(6.4%), 싱가포르 29조9000억원(5.2%) 등 순이다.

지난달 상장채권 시장에서는 외국인이 5조7000억원어치를 사고 3조4000억원어치를 팔았다. 여기에 1조8000억원어치가 만기상환됐다. 결국 순투자 규모는 5000억원이었지만 외국인은 3월에 이어 두 달째 상장채권에 대한 순투자를 이어갔다.

지역별로는 유럽과 미주에서 각각 7000억원, 2000억원의 순투자를 보였다. 아시아는 2000억원을 회수했다.

지난달 말 현재 외국인의 상장채권 보유액은 112조원이다. 전체 상장채권 잔액의 6.3%다.

지역별로는 아시아가 47조1000억원으로 전체 외국인 보유액의 42.1%를 차지했고 유럽 39조8000억원(34.6%), 미주 9조8000억원(8.8%) 등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