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파키스탄 방문...'新남방정책' 현장보폭 확대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파키스탄 방문...'新남방정책' 현장보폭 확대
  • 전지현
  • 승인 2019.05.12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케미칼 공장 준공식 참석한 신동빈 회장과 글로벌 현장경영 함께 챙겨

[비즈트리뷴=전지현 기자]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이 파키스탄을 방문했다.

12일 롯데지주에 따르면 황 부회장은 지난 8일부터 12일까지 2박5일 일정으로 파키스탄 카라치와 라호르를 방문해 현지 사업장을 돌아봤다.

파키스탄이 세계 6위 규모 인구(2억명)를 가진 대규모 시장으로, 14세 미만 인구가 30%를 차지해 식·음료사업 성장가능성이 높아서다.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이 파기스탄 롯데 악타르 음료를 둘러본 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 세번째부터) 이영구 롯데칠성 대표, 압둘 라티프 롯데 악타르 음료 법인장,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사진=롯데지주.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이 파기스탄 롯데 악타르 음료를 둘러본 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 세번째부터) 이영구 롯데칠성 대표, 압둘 라티프 롯데 악타르 음료 법인장,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사진=롯데지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지난 9일 루이지애나에서 진행된 170만톤 규모 롯데케미칼 ECC 및 EG 공장 준공식 참석을 위해 미국을 방문한 기간에 황 부회장이 파키스탄 사업장을 방문한 것은 파키스탄 시장의 중요성과 롯데그룹 경영진들의 현장경영에 대한 의지를 읽을 수 있다는 지주 측 설명이다.

롯데는 지난 2009년 LCPL(롯데케미칼 파키스탄)을 인수해 파키스탄에 첫발을 내디딘 이후 11년 제과회사인 콜손과 작년 음료회사인 악타르 음료를 각각 인수해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 총 9개 사업장에서 7000억원 규모 매출을 올리고 있다.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사진 왼쪽 두번째)이 파키스탄 제 2의 도시 라호르에 2018년 새로 지은 롯데 콜손 초코파이 공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롯데지주.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사진 왼쪽 두번째)이 파키스탄 제 2의 도시 라호르에 2018년 새로 지은 롯데 콜손 초코파이 공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롯데지주.

황 부회장은 이번 출장기간 중 카라치 식품회사인 롯데 콜손과 LCPL(롯데케미칼 파키스탄)을 돌아봤다.

이후 라호르로 이동해 음료회사인 롯데 악타르 음료와 롯데 콜손 라호르 공장을 둘러본 후 현지 파트너사 및 관계자들을 만났다.

또, 현지 재래시장과 현대적 쇼핑몰을 방문해 최근 파키스탄 변화상에 대해 확인하고 추가적인 투자 및 진출방안을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은 “파키스탄은 신남방정책 거점으로 떠오르는 장래성이 큰 중요한 시장”이라며 “파키스탄에서 지속적인 사업을 위해 투자할 것이며, 다양한 투자기회를 적극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