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이른 무더위에 에어컨 매출 '쑥쑥'
때이른 무더위에 에어컨 매출 '쑥쑥'
  • 전지현
  • 승인 2019.05.10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하이마트, 5월 들어 에어컨 매출 지난해동기比 약 65%↑

[비즈트리뷴=전지현 기자] 이른 더위로 올 여름도 예년만큼 무더울 것으로 예상되면서 에어컨 판매가 늘고 있다.

롯데하이마트 월드타워점에서 고객이 에어컨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롯데하이마트.
롯데하이마트 월드타워점에서 고객이 에어컨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롯데하이마트.

10일 롯데하이마트에 따르면 이달 들어(5월1일~5월9일) 서울, 수도권 등지 하루 최고기온이 20도를 넘어서면서 롯데하이마트에서 판매된 에어컨 매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2018년 5월1일~5월9일)보다 약 65% 늘었다.

특히 낮 한때 최고기온이 25도를 넘어섰던 지난 2일부터 5일까지 4일동안 에어컨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18년5월2일~5월5일)보다 약 130% 늘었다.

이에 롯데하이마트는 올해 에어컨 설치팀을 총 1700여팀으로 지난해보다 300여팀 늘렸다. 6월 에어컨 극성수기를 앞두고 설치 수요가 몰릴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실제 기록적인 무더위를 기록했던 2017년 여름 에어컨 극성수기에는 설치가 일주일 이상 밀리기도 했다.

이와 함께 롯데하이마트는 5월 31일까지 LG전자의 에어컨을 구매하면 구매 제품에 따라 캐시백을 최대 60만원까지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