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5G 가입자 경쟁 '2차전 돌입'…'LG V50' 공시지원금 최대 '77만원'
이통3사, 5G 가입자 경쟁 '2차전 돌입'…'LG V50' 공시지원금 최대 '77만원'
  • 설동협 기자
  • 승인 2019.05.10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설동협 기자] SKT, KT, LGU+ 등 국내 이동통신 3사가 삼성전자의 갤럭시S10 5G에 이어 LG전자의 'V50 씽큐'에 파격적인 공시지원금을 실으면서 5G 가입자 경쟁 2차전에 돌입했다.
 
10일 이통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LG V50 씽큐 공시지원금을 최소 40만원에서 최대 77만3000원으로 책정했다. 가장 비싼 요금제인 5GX 플래티넘(12만5000원)이 77만3000원의 공시지원금을 주고, 프라임(8만9000원)은 63만원, 스탠다드(7만5000원)는 51만원, 슬림(5만5000원)은 40만원을 지원한다.
 
또한, 플래티넘 요금제를 선택한 고객의 경우, 공시지원금에 추가지원금 최대 15%까지 받으면 LG V50 씽큐의 구매가가 31만100원이 된다.

KT는 요금제 별로 5G슬림(5만5000원)이 33만원, 슈퍼플랜 베이직(8만원) 48만원, 슈퍼플랜 스페셜(10만원) 58만원, 슈퍼플랜 프리미엄(13만원)은 60만원의 공시지원금을 책정했다.

LG유플러스는 5G라이트(5만5000원)의 경우 33만원, 5G스탠다드(7만5000원)가 45만원, 5G스페셜(8만5000원) 51만원, 5G프리미엄(9만5000원)은 57만원의 공시지원금을 지원한다.

SK텔레콤은 모든 요금제에서 선택약정 할인금액보다 공시지원금이 많고, KT 경우에도 유통점에서 주는 추가 15% 지원금까지 받으면 공시지원금을 받는 게 대부분 요금제에서 요금할인을 받는 것보다 저렴하다.
 
사진=SKT 제공
사진=SKT 제공
한편, LG V50 씽큐 출고가는 119만9000원으로, 경쟁작인 삼성전자의 갤럭시S10 5G(256GB 기준 139만7000원)보다 저렴하다. 다만, 공시지원금을 통한 5G 고객 유치 경쟁에는 더욱 치열해지는 모양새다. 앞서 출시된 갤럭시S10 5G보다도 더 높은 공시지원금을 책정했기 때문이다.

갤럭시S10 5G 출시일 당시 SK텔레콤은 최대 54만6000원, KT는 최대 21만5000원, LG유플러스는 최대 47만5000원의 지원금을 제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