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실적발표 마친 이통3사, IPTV에 '웃고' 5G에 '울고'
1분기 실적발표 마친 이통3사, IPTV에 '웃고' 5G에 '울고'
  • 설동협 기자
  • 승인 2019.05.07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설동협 기자] SKT, KT, LGU+ 등 국내 이동통신3사가 올해 1분기 인터넷TV(IPTV) 사업 호조로 시장 예상치(컨센서스)를 웃도는 실적을 기록했다. 문제는 무선사업이다. 요금 인하 영향으로 매출의 하향세가 지속되고 있기 때문. 여기에 지난달 초 상용화가 개시된 5G(5세대 이동통신) 투자 여파로 2분기 이후에는 실적이 둔화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7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의 1분기 매출은 4조3349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3.67%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3226억원으로 0.9% 감소했다. 이 중 IPTV 매출은 가입자·콘텐츠 이용 확대로 3156억원을 기록하며 17.9% 증가했다. IPTV 누적 가입자도 11만9000명 순증한 485만명을 나타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KT도 1분기 매출로 5조8344억원을 기록, 전년동기 대비 2.2% 늘어났다. 영업이익도 1.3% 증가한 4021억원을 기록했다. 유선 사업에서 IPTV 매출은 페이퍼뷰(PPV), 홈쇼핑 등 플랫폼 매출이 성장한 데 힘입어 3774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8.4% 늘었다. IPTV 가입자가 800만명을 돌파한 점도 매출 확대에 상당 부분 기여한 것으로 분석됐다.

LG유플러스의 1분기 매출도 IPTV 호조 덕에 3조20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4% 늘었다. IPTV와 초고속인터넷을 포함한 스마트홈 매출은 13% 증가한 4979억원을 기록하며 두 자릿수 성장세를 지속했다. IPTV부문 별도의 매출은 2502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23.8% 증가했다. IPTV 가입자는 414만9000명으로 같은 기간 13% 늘어났다.

이처럼 이통사가 올해 1분기 실적으로 견조한 성적을 내면서 예상외로 선방했으나, 2분기 전망은 여전히 어둡다는 게 업계의 견해다. 당초 요금제 인하 영향 탓에 무선사업 매출이 감소했고, 5G 서비스를 개선하기 위해 막대한 투자 비용이 장기간 투입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

실제로, SK텔레콤의 1분기 설비투자(CAPEX)는 3313억원으로, 전년동기인 870억원에 비해 280.8% 증가했다. 이는 5G 상용화를 위한 투자 영향이 크다. KT의 1분기 설비투자도 5521억원으로 133% 급증했고, LG유플러스는 34.8% 증가한 2768억원을 기록했다. 이통사는 올 2분기에도 설비투자액을 늘려 5G 커버리지 확보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올해 1분기 실적 컨퍼런스콜에서 "5G 투자비용이 올해에도 전년 대비 30~40%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시장선도에 부족함이 없도록, 구체적인 수치는 경쟁상황과 고객 수요를 감안해 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설비투자 증가세는 이통3사가 그만큼 5G에 기대를 걸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무선 수익의 약세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5G가 유일한 탈출구로 인식되고 있어서다. 5G는 LTE(4세대 이동통신)와 비교해 고가 요금제 비중이 커 ARPU(사업자의 서비스 가입자당 평균 수익)가 높게 형성돼 있다.

다만, 인풋(투자설비)이 아웃풋(가입자 증가)으로 이어지는 시점이 이르면 올 하반기쯤에나 이뤄질 전망이어서 올해 2분기는 이통사가 부진을 이어갈 것이란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이통사는 하반기 이후에나 무선 ARPU 및 수익 반등이 기대된다"며 "다만, 올해는 5G 시장 선점을 위한 마케팅 비용 및 관련 지출 확대가 불가피하고 5G 네트워크 이슈도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