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국민대표株 등극?...주주 1년만에 5.3배↑
삼성전자, 국민대표株 등극?...주주 1년만에 5.3배↑
  • 김수향 기자
  • 승인 2019.03.11 0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김수향 기자] 지난해 액면분할 효과로 삼성전자 주주가 1년 새 5.3배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 주주 중에는 20대 미만의 연령층도 1만5000명이나 있었다.

11일 한국예탁결제원의 증권정보포털 '세이브로'에 따르면 지난해 말 현재 시가총액 1위인 '대장주' 삼성전자의 주주 수는 76만1468명으로 전년 말보다 61만7094명(427.4%)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삼성전자가 지난해 주식 1주를 50주로 쪼개는 50대 1의 주식 액면분할을 단행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액면분할 전 주당 250만원을 넘던 삼성전자 주가가 분할 직후 5만원대로 낮아지자 소액 개인 투자자들의 삼성전자 주식 매수가 늘어난 것이다.

삼성전자 주주가 2015년 말 10만7000명 수준에서 2016년 말 6만7000명으로 감소했다가 다시 2017년 말 14만4000명으로 늘어난 것과 비교해도 폭발적인 증가세다.

실제로 작년말 현재 삼성전자 주주를 유형별로 보면 개인 소액주주가 75만4705명으로 99.1%를 차지했고 나머지는 법인 소액주주(6669개), 최대주주(87명), 대주주가 영향력을 행사하는 법인인 기타주주(6개) 등이다.

연령층별로는 30~50대 주주가 70% 이상을 차지했다.

세부적으로는 40대가 27.9%로 제일 많았고 그다음으로 50대(23.1%), 30대(22.0%), 60대(11.7%), 20대(7.1%), 70대(4.3%), 20대 미만(2.0%), 80대 이상(0.9%) 순이었다.

50대 이하는 전 연령층에서 1년 전보다 비중이 소폭 커졌고 60대 이상은 줄었다.

특히 20대 미만 주주는 1만5천명인데, 이는 1년 전보다 601.3%(1만2879명)나 늘어난 것이다.

삼성전자 연령대별 주주수(단위: 명,%) /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 연령대별 주주수(단위: 명,%) / 자료=세이브로

삼성전자 주주 중 서울 거주자는 31.0%(23만5701명)였고 경기(26.5%), 부산(5.6%), 대구(4.6%), 경남(4.5%), 인천(4.5%), 경북(3.8%)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제주는 0.7%, 세종은 0.6%에 그쳤다.

삼성전자 주가는 액면분할 후 거래가 재개된 첫날인 지난해 5월 4일 5만1900원에서 이달 8일 현재 4만3800원으로 15.6%나 하락했다. 반도체 업황 둔화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주가가 내린 데 따른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