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약품, 1Q R&D에 34억 투자…매출 10% 웃돌아
현대약품, 1Q R&D에 34억 투자…매출 10% 웃돌아
  • 제갈민 기자
  • 승인 2019.05.03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제갈민 기자] 현대약품은 올해 1분기 R&D에 투자한 금액 비율이 매출의 10%를 상회했다고 3일 밝혔다.

현대약품은 최근 분기보고서에서 2019년 1분기 R&D 투자금액은 34억원으로, 매출 328억원 대비 R&D 투자비율이 10.3%라고 발표했다.

사진=현대약품
사진=현대약품

현대약품은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도약을 목표로 기술 혁신을 통한 연구 개발에 중점을 두며, 2016년~2018년까지 3년간 매출액의 10% 이상을 R&D에 투자해왔다. 연간 약 120~140억원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이러한 투자에 힘입어 현재 현대약품은 신약 과제인 당뇨병 치료제(HD-6277)를 비롯해 노인성 질환 치료에 사용되는 신규 복합제, 순환기 질환과 관련한 신규 복합 제 등 다수의 개량 신약 과제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신약 과제 HD-6277은 지난해 6월 미국당뇨병학회(ADA)에서 연구결과가 공개됐으며, 현재 유럽(독일)에서 임상1상이 진행 중이다.

현대약품 관계자는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자체 연구 개발력을 강화하고, 해외 파트너사와의 협력, 새로운 제품 및 기술을 통해 우수 의약품 개발, 도입 등 환자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 스페셜리티 케어 전문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약품은 보건복지부 인증 혁신형 제약기업으로, 정부가 인증제도를 도입한 2012년 제1차 혁신형 제약기업으로 인증됐으며, 2015년 1차 연장, 2018년 2차 연장을 거쳐 현재까지 그 지위를 유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