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팜, 인플루엔자 치료제 후보물질 독자 개발
에스티팜, 인플루엔자 치료제 후보물질 독자 개발
  • 제갈민 기자
  • 승인 2019.04.30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제갈민 기자] 에스티팜은 지난 29일 한국화학연구원과 인플루엔자 치료제 후보물질 ‘STP-4094’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계약 체결에 따라 에스티팜은 한국화학연구원의 STP-4094에 대한 특허권과 기술, 공동 연구결과물을 이전 받아 독자 개발에 나선다.

사진=에스티팜
김경진(오른쪽) 에스티팜 사장과 김성수 한국화학연구원 원장이 에스티팜-한국화학연구원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치료제 후보물질 기술이전 협약 체결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ㅣ 사진=에스티팜

앞서 에스티팜은 자체 보유한 수백종 뉴클레오시드 화합물 라이브러리에서 도출한 신규 항바이러스 물질을 김미현 한국화학연구원 박사팀에 약효검증을 의뢰했으며, 양사는 2016년부터 3년간 공동 연구를 통해 후보물질을 도출하고 국내외 특허 2건을 공동 출원했다.

STP-4094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복제에 관여하는 바이러스 중합효소(PB1 subunit) 작용을 억제함으로써 바이러스 증식을 막아 인플루엔자를 치료하는 새로운 기전(first-in-class) 신약 후보물질이다.

특히, 인플루엔자 A형과 B형을 억제하고 타미플루 약제내성 문제를 극복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조류 인플루엔자에 의한 인체 감염도 억제할 것이란 회사측 기대다.

동물시험 모델에서는 우수한 바이러스 증식 억제효과가 확인됐다. 또한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치사율 감소, 폐 손상 개선, 비정상적인 염증 반응 완화도 조직병리학적으로 규명됐다.

인플루엔자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의한 급성 호흡기 질환으로 사람간 쉽게 전파되는 감염 질병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전세계 인플루엔자 발병률은 성인 5~10%, 소아 20~30%에 이른다.

특히 유행성 인플루엔자는 2세 이하 소아와 65세 이상 고령층에서 증상이 심하게 나타나고, 심각한 경우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다. 전세계 시장규모는 백신을 제외하고 2016년 기준 약 17억 달러(한화 1조9800억원)이다.

김경진 에스티팜 대표는 “최근 타미플루 이후 새로운 치료제 개발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며 “우수한 효과를 나타내는 새로운 기전 신약이 탄생하도록 이번에 기술이전 받은 후보물질에 대한 전임상 연구와 임상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에스티팜은 저비용 고효율 오픈이노베이션인 ‘버츄얼(Virtual) R&D’ 전략을 통해 2013년부터 다양한 신약개발 과제를 선정해 연구하고 있다.

3건 전임상 단계 프로젝트와 8건 초기연구단계 프로젝트를 보유하고 있다. 이중 에이즈치료제와 대장암치료제는 올해 중 미국, 유럽 등 글로벌 임상1상 IND 신청을 계획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