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1분기 영업이익 하락…마케팅·R&D 비용↑ 원인-유안타증권
종근당, 1분기 영업이익 하락…마케팅·R&D 비용↑ 원인-유안타증권
  • 제갈민 기자
  • 승인 2019.04.29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유안타증권
출처=유안타증권

종근당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연구개발(R&D)비와 신제품 마케팅 판관비가 증가,  전년 동기 대비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유안타증권은 종근당에 대해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2339억원, 167억원을 거뒀는데,   매출은 지난해 같은기간에 비해 7.1% 올랐지만, 영업이익은 13.0% 감소했다"고 밝혔다.

서미화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종근당의 1분기 영업이익은 당사추정치 및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 대비 소폭 하회했다”며 “이는 신제품 마케팅 강화에 따른 판관비와 경상연구개발비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2.8%, 22.7% 증가한 것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는 다양한 신약개발 파이프라인에 대한 비용증가로 R&D비가 지난해 1150억원 대비 1300억원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매출액 증가에 대해서는 “자누비아와 글리아티린 등 기존 제품 29억원 및 케이캡, 아리셉트 등 신제품 126억원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7.1% 성장을 기록했다”며 “신규품목 도입이 매출 성장으로 이어지는 현상은 꾸준히 유지되는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올해 이익성장은 연구개발비 증가로 인해 제한적일 것으로 내다봤다.

서 연구원은 종근당의 올해 매출과 영업이익을 각각 1조230억원, 718억원으로 전년 대비 7.0% 상승, 8.0%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2분기 매출액은 2568억원, 180억원으로 추정했다.

그는 “종근당은 현재 류마티스관절염 치료제(CKD-506)를 유럽 5개국에서 임상 2상, 국내와 미국에서는 헌팅턴치료제(CKD-504)를 임상 1상 중”이라며 “빈혈 치료제 ‘네스프’의 바이오시밀러(CKD-11101)는 올해 6월 국내, 2020년 상반기 일본에서 판매 개시가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이중항체(EGFR/c-Met)를 이용한 폐암치료제(CKD-702) 미국 전임상과 대장암치료제(CKD-516)의 면역항암제 병용 전임상(국내)은 올해 말 종료가 예상된다”며 “임상 1상 진입은 내년 상반기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 연구원은 종근당은 R&D에 대해 하반기에 성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서 연구원은 “R&D 성과를 대장암치료제의 면역항암제 병용요법과 폐암치료제 이중항체 전임상이 종료되는 시점인 하반기를 기대한다”며 “차세대 HDAC6 플랫폼과 이중항체 기술을 이용한 다양한 신약파이프라인을 가지고 있어 향후 기술이전 가능성을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