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글로벌 수준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구축
우리은행, 글로벌 수준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구축
  • 김현경 기자
  • 승인 2019.04.26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김현경 기자] 우리은행은 글로벌 금융회사 수준의 자금세탁방지 내부통제 시스템을 구축한다고 26일 밝혔다.

우선, 우리은행은 전담부서인 자금세탁방지부를 자금세탁방지센터로 격상하고 부서장을 본부장급으로 선임했다.

자금세탁방지 전문인력도 현재 36명에서 110여명으로 대폭 증원한다.

또 준법감시인 산하 조직인 준법지원부도 준법감시실로 격상하고 인원을 확충해 준법감시와 점검 역할을 강화하기로 했다.

지난 19일 열린 우리금융그룹 자금세탁방지 특별연수에서 손태승 회장(앞줄 가운데)이 강의를 듣고 있다./사진제공=우리은행
지난 19일 열린 우리금융그룹 자금세탁방지 특별연수에서 손태승 회장(앞줄 가운데)과 계열사 임원들이 강의를 듣고 있다./사진제공=우리은행

특히, 금융당국의 자문을 통해 국내 은행 최초로 선진 금융회사의 내부통제 3중 확인체계를 도입한다.

은행의 모든 사업그룹 내에 '고객알기(Know Your Customer)' 전담 업무팀을 신설해 영업점 거래를 1차로 확인하고, 확대된 자금세탁방지센터의 조직과 전문인력을 통해 2차로 확인한다. 이후 검사실 내 독립적인 검사 인력을 증원해 3차로 확인하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우리은행은 지속적인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개선과 전문인력 양성, 교육 체계를 선진 금융회사 수준으로 향상시키기 위한 외부 전문기관의 컨설팅도 진행하고 있다. 지난 19일에는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을 비롯해 그룹 전 계열사 임원을 대상으로 외부 전문가의 자금세탁방지 특별 연수를 실시하기도 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조직 개편은 올해 FATF 국가상호평가와 국내외적으로 자금세탁방지 규제가 강화되는 것을 계기로 국내 금융회사도 선진 내부통제체계를 갖춰야 한다는 금융당국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한 결과"라며 "국내은행 최초로 선진 글로벌 금융회사 수준의 자금세탁방지 내부통제 체계를 갖춘 은행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