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승진 직원에 한 달 유급휴가…안식월 열풍
한화건설, 승진 직원에 한 달 유급휴가…안식월 열풍
  • 강필성 기자
  • 승인 2019.04.25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한화건설
출처=한화건설

[비즈트리뷴=강필성 기자] 한화건설은 자사 조직문화 개선을 위해 도입한 ‘안식월 제도’가 올해에도 직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이 제도는 과장~상무보 승진 시 1개월 간의 유급휴가를 제공하는 것으로, 승진 특별휴가에 개인 연차 등을 더해 운영된다. 안식월 제도는 2017년부터 시작해 3년차를 맞았다.

한화건설은 안식월 제도에 대해 승진한 직원들이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새로운 에너지를 공급받아 기업 혁신의 원동력이 되도록 하기 위해 도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지난 달 승진한 직원들은 세계여행, 자격증 공부, 독서, 휴식과 재충전 등 한 달간의 휴가를 구상하고 있다.

한화건설은 안식월 사용을 촉진하기 위해 대상자 전원에게 올해 안식월 사용 계획서를 제출 받았다. 특히 2017년과 지난해 안식월을 사용하지 못 했던 직원들에게도 올해 사용하라는 지침을 내렸다. 시행 초기에는 안식월 사용을 주저하는 분위기도 있었지만, 전사적인 독려를 통해 해외 현장 근무자 등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면 대부분의 직원들이 휴가를 다녀왔다.

한화건설은 안식월 제도와 더불어 유연근무제, PC-오프(Off)제를 시행해 직원들의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 생활을 지원하고 있다. 

유연근무제는 자신의 상황에 맞춰 오전 7~9시까지 1시간 간격으로 출근시간을 선택하고, 정해진 근무시간 이후에는 자유롭게 퇴근하는 제도다. 직원들의 시간활용에 자율성을 부여해 육아, 자기개발 등과 같은 다양한 활동이 가능하도록 했다.

PC-오프제는 주 52시간 근무제나 안식월 제도, 유연근무제 등을 시스템적으로 보완한다. 일과시간이 종료되면 업무용 컴퓨터가 자동으로 꺼지는 시스템으로, 사전 승인 없는 야근은 불가능하다. 특히 안식월 기간에는 컴퓨터 사용이 원천적으로 차단된다.

한화건설 관계자는 “지속적으로 일하는 방식의 변화를 통해 젊고 미래 지향적인 조직문화를 구축하고 업무 효율성 제고를 이뤄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