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민 작가, 뜻밖에 ‘역풍’ 맞을까? 만들어낸 카톡 의혹 어쩌나
김수민 작가, 뜻밖에 ‘역풍’ 맞을까? 만들어낸 카톡 의혹 어쩌나
  • 이보라 기자
  • 승인 2019.04.24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YTN뉴스캡처
사진=YTN뉴스캡처

김수민 작가가 뜻밖에 역풍을 맞을 위기에 처했다.

김수민 작가는 지난 23일 고() 장자연 사건의 증언자인 배우 윤지오를 고소했다. 그러면서 두 사람이 나눈 카톡까지 공개했다.

내용은 그야 말로 대중을 아연실색하게 했다. 김수민 작가가 공개한 카톡에 따르면 윤지오는 고 장자연 사건의 증인을 자처하며 자신을 알리기에 혈안이 되어 있는 것처럼 보여진다. 

특히 힘들게 지냈다던 윤지오는 장자연 사건 후 캐나다에 머물며 이곳저곳을 여행하고, 파티에 참석하고, 연예·수익 활동도 활발히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 김수민 작가와의 카톡에서 "돈밖에 모른다"며 유족을 비난했던 윤지오는 최근 해외모금 계정을 개설해 기부금을 쌓고 있다.

하지만 윤지오는 김수민 작가가 공개한 카톡이 거짓이라고 말했다. 사실이 아닌 김수민 작가가 만들어낸 것이라는 주장이다. 

김수민 작가는 이에 반발해 디지털포렌식을 받을 마음까지 먹었다고 밝히면서 결백을 강하게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