툴젠, 대통령 경제사절단 참여…중앙아시아 사업 모색
툴젠, 대통령 경제사절단 참여…중앙아시아 사업 모색
  • 제갈민 기자
  • 승인 2019.04.23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툴젠
출처=툴젠

[비즈트리뷴=제갈민 기자] 툴젠은 문재인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3개국(투르크메니스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국빈방문 일정 중 카자흐스탄 경제사절단에 함께 참여했다고 23일 밝혔다.

툴젠의 이번 경제사절단 참여는 지난 말레이시아 경제사절단에 이어 툴젠의 글로벌시장 진출 노력의 일환이다.

카자흐스탄은 CIS 국가 중 러시아에 이은 한국의 2위 교역국으로, 우리 정부는 신북방정책을 통해 카자흐스탄을 포함한 북방 경제권과의 경제 협력을 추진해 소기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 특히, 카자흐스탄은 1인당 경작 가능 면적이 1.5ha(헥타르)로 호주에 이은 세계 2위 국가로, 비옥한 토지와 다양한 기후대를 보유하고 있어 농업 잠재력이 높은 국가이다.

툴젠이 보유한 크리스퍼 유전자교정 원천기술은 미래 농업 분야에 가장 광범위하게 쓰일 핵심 기술 중 하나로 인정받고 있다. 특히 올해 미국의 유전자교정 농업기업 칼릭스트가 세계 최초로 유전자교정 작물의 상업화에 성공함으로써, 농업분야에서 유전자교정 기술에 대한 기대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

툴젠은 경제사절단 일정 중 ‘한-카자흐스탄 비즈니스 파트너쉽’에 참가해 카자흐스탄의 다양한 바이오 및 농업 기업 및 연구소 등과 교류했으며, ‘한-카자흐스탄 비즈니스 포럼’에도 참석했다.

김종문 툴젠 대표는 “툴젠은 중국, 일본은 물론 동남아시아와 중앙아시아 국가를 포함해 아시아 전역의 시장개척 의지를 갖고 있다”며 “향후 아시아 유전자교정 시장에 전략적으로 진출하기 위해 사업파트너를 모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