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美 Ambio ‘펩타이드 의약품’ 도입한다
휴온스, 美 Ambio ‘펩타이드 의약품’ 도입한다
  • 전지현
  • 승인 2019.04.23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mbio와 연구 및 사업협력 MOU 체결, 국내 제약 시장 진출

[비즈트리뷴=전지현 기자] ㈜휴온스(대표 엄기안)가 국내 펩타이드 의약품 시장 진출을 전격 결정했다.

휴온스는 지난 22일 성남 판교 본사에서 엄기안 대표와 크리스 바이(Dr. Chris Bai) 앰비오(Ambio. Inc)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양사간 ‘앰비오의 개발 과제에 대한 사업협력 방안 논의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22일 휴온스 판교 본사에서 엄기안 휴온스 대표(사진 우측)와 크리스 바이 엠비오 대표(사진 좌측)가 MOU를 체결했다. 사진=휴온스.
지난 22일 휴온스 판교 본사에서 엄기안 휴온스 대표(사진 우측)와 크리스 바이 엠비오 대표(사진 좌측)가 MOU를 체결했다. 사진=휴온스.

휴온스와 앰비오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현재 앰비오사가 개발 중인 당뇨, 비만, CNS 질환, 골다공증 등에 대한 펩타이드 제네릭 의약품 파이프라인을 국내 시장에 도입하기로 합의했다.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휴온스의 국내 영업 및 마케팅 노하우를 통해 국내에는 아직 생소한 펩타이드 의약품 시장 성장을 도모하는데 뜻을 모았다.

특히, 앰비오사에서 개발 중인 부갑상선호르몬(PTH) 의약품은 국내 도입시 90만명에 달하는 골다공증 환자에게 새로운 치료 옵션이 될 전망이다. ‘부갑상선호르몬 의약품’은 골 형성 촉진제로, 뼈를 만드는 조골세포의 기능을 촉진해 새로운 뼈(골)를 생성해준다. 국내 시장은 연 200억원 규모로 지난 5년간 연평균 30%에 달하는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앰비오사는 바이오 헬스케어 기업인 앰비오 홀딩스 자회사로, 계열사인 앰비오팜이 cGMP를 받은 제조시설(미국, 중국 소재)에서 우수한 품질의 펩타이드 원료 의약품을 생산하고 있다.

엄기안 휴온스 대표는 “휴온스의 지속 성장을 위해 전세계적으로 주목 받는 ‘펩타이드 의약품’ 분야 진출을 추진했다”며 “앰비오의 우수한 R&D 및 생산 기술을 통해 개발 중인 펩타이드 의약품을 신속히 국내에 도입해 펩타이드 의약품 시장 성장을 리드하겠다”고 말했다.

크리스 바이 앰비오 대표는 “한국 제약사를 새롭게 쓰는 휴온스와 한국 제약시장에 진출해 매우 기쁘다”며 “’펩타이드 의약품’은 전세계 헬스케어 시장에서 주목을 받는 만큼 빠른 시일 내에 공동 개발을 추진해 양사가 윈윈(Win-Win)하는 사업 모델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펩타이드는 단백질 구성 요소인 아미노산이 2-50개 정도 연결된 물질로, ‘단백질 기능을 가진 최소단위’를 뜻한다. 펩타이드 의약품은 뛰어난 생리활성을 가진 펩타이드를 선별해 생체 신호 전달 및 기능을 조절해 신체에 작용되는 원리다.

'생체친화적'이라는 장점이 있어 부작용이 적고, 소량으로도 강력한 약리 작용 및 활성을 나타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조 원가가 낮고 20종 아미노산은 화학적 제조변형이 비교적 쉬워 QC(품질관리)가 용이, 상품화 가능성도 높다. 전세계적으로 대사질환(비만, 당뇨 등)과 항암제 분야에서 각광을 받고 있으며, 면역치료제, 호르몬치료제, 희귀 질환 치료제로도 개발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